지역상권 살리는 경기기회마켓, 올해도 경기도청 옛 청사서 진행

작가·농부·소상공인들에게 자립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열리는 정기행사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8 [09:42]

지역상권 살리는 경기기회마켓, 올해도 경기도청 옛 청사서 진행

작가·농부·소상공인들에게 자립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열리는 정기행사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3/28 [09:42]

 

[사건의내막/김지호 기자] = 경기도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옛 경기도청사 잔디마당에서 매월 정기적으로 ‘경기기회마켓’을 개최한다.

 

경기기회마켓은 경기도청 이전 후 위축된 옛청사 주변 상권을 활성화하고, 작가·농부·소상공인들에게 자립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열리는 정기행사다.

 

3월 29부터 31일까지 다양한 행사를 비롯해 6월, 9월, 10월, 12월 첫째 주 주말 행사는 국내 유명 벼룩시장(플리마켓)인 ‘문호리리버마켓’이 참여하며, 4월~5월과 9월 및 10월 셋째 주 토요일에는 수원지역 최대 온라인커뮤니티인 수원맘모여라의 중고마켓 ‘나플나플’이 옛 청사 잔디마당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3월 29일(10시~18시), 30일(10시~19시), 31일(10~17시)에 개최되는 문호리리버마켓과 함께하는 ‘경기기회마켓’에서는 문호리리버마켓 카페를 통해 모집된 판매자 53팀이 직접 만든 액세서리, 가방, 의류, 공예품과 직접 농사지은 산나물, 고추장, 된장 등 유기농 농산물 등이 판매될 예정이다. 아울러 가족 방문객들을 위한 인형 만들기, 도자기 채색, 어린이 목공 및 쿠킹 체험 등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소프라노 송난영이 피아니스트 최소연과 함께 격조 높은 클래식 공연을 진행하고 인디밴드 로프트 세션의 버스킹 공연을 편성하는 등 상춘객들을 취향을 사로잡을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경기기회마켓은 지난해 총 14회 열려 18만여 명의 방문객이 찾았다.

 

정구원 자치행정국장은 “예술가와 농부들에게는 자립의 기회를, 도민들에게는 문화 체험과 소비의 기회를, 주변 상권에는 수익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다”라며 “경기기회마켓을 통해 옛 청사 주변 상권에 다시 훈풍이 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