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료협력병원 45곳 운영…진료 제때 받을 수 있게 협력 강화

5월부터 전공의 연속근무시간 단축 시범사업 실시…참여병원에 인센티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8 [20:13]

암 진료협력병원 45곳 운영…진료 제때 받을 수 있게 협력 강화

5월부터 전공의 연속근무시간 단축 시범사업 실시…참여병원에 인센티브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3/28 [20:13]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부가 비상진료체계로 운영 중인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간 연계·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29일부터 진료협력병원 100개소를 150개소로 확대한다.

 

이 가운데 암 적정성평가 1·2등급을 받은 우수기관과 암 진료 빈도수를 고려해 암 진료 역량이 높은 45개소는 암 진료협력병원으로 운영한다.

 

전병왕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관은 28일 브리핑에서 상급종합병원과 진료협력병원 간 협력 강화 계획을 이 같이 밝혔다.

 

또한 오는 5월부터는 ‘전공의 연속근무시간 단축 시범사업’을 실시하는데, 참여병원에는 사업 운영에 필요한 지원과 2025년 전공의 정원 배정 등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도 상급종합병원에서 암환자 치료가 이루어지나 치료 후 부작용 등은 집 근처 종합병원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진료체계를 갖출 필요가 있다.

 

이에 정부는 암 환자 상담을 위해 상급종합병원 내 암 환자 상담창구 설치를 추진하고 있는데, 설치 완료 병원에는 추가적인 인센티브도 제공할 계획이다.

 

암 진료가 가능한 병원도 적극 안내하는데, 오는 4월 초 국립암센터에 상담 콜센터를 설치해 병원별 진료 현황 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응급의료포털(E-Gen) 등을 활용해 대장암, 위암, 유방암, 폐암 등 암 종류별 진료가 가능한 병원 정보와 치료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한암협회 등에도 암 진료병원 정보를 공유해 환자들이 필요한 정보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조치한다.

 

▲ 보건복지부 블로그 접속 화면     ©

 

한편 정부는 전공의 수련 내실화와 처우 개선을 통해 전공의가 역량있는 전문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공의 연속근무시간 단축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이에 시범사업 결과를 평가해 전공의 연속근무시간 단축을 조속히 제도화하고 전체 수련병원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 전공의 위원 참여도 확대한다.

 

현행 총 13명의 수련환경평가위원 중 전공의는 2명에 불과해 전공의 위원을 추가할 수 있도록 전공의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며, 정책·교육·기관평가위원회로 구성된 분과위원회에도 전공의 위원을 각각 1명씩 늘린다.

 

특히 오는 6월부터는 전공의의 종합적 수련환경 파악을 위한 실태조사도 실시한다.

 

전공의 수련교육에 필요한 비용 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외과, 흉부외과 전공의에 이어 지난 27일부터는 소아청소년과 전공의에게도 매월 100만 원의 수련보조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여기에 앞으로는 분만, 응급 등 다른 필수의료 과목 전공의들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대상 범위를 조속히 확대해 나간다.

 

한편 전 총괄관은 “올해 11월 각 수련병원별 전공의 배정 시 지도전문의 배치 운영성과와 수련환경평가 결과를 연계해 수련 환경 개선을 유도하겠다”면서 “현재 8개 국립대병원에만 지정된 권역임상교육훈련센터는 2025년까지 10개 모든 국립대병원으로 확대해 모의실습 중심의 체계적인 임상교육·훈련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perating 45 cancer treatment cooperative hospitals… Strengthening cooperation to ensure timely treatment

 

Starting in May, a pilot project to shorten continuous working hours for majors will be implemented... Incentives to participating hospitals

 

[Insid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order to strengthen linkage and cooperation between general hospitals and tertiary general hospitals operating under the government's emergency care system, the number of medical cooperation hospitals will be expanded from 100 to 150 from the 29th.

 

Among these, 45 excellent institutions that received grades 1 and 2 in the cancer adequacy evaluation and those with high cancer treatment capabilities considering the frequency of cancer treatment are operated as cancer treatment cooperation hospitals.

 

At a briefing on the 28th, Jeon Byeong-wang, general manager of the Central Accident Control Headquarters, announced plans to strengthen cooperation between tertiary general hospitals and medical cooperation hospitals.

 

In addition, starting in May, a ‘pilot project to reduce continuous working hours of medical residents’ will be implemented, and participating hospitals plan to provide necessary support for project operation and incentives for allocating the number of medical residents by 2025.

 

Currently, cancer patients are treated at tertiary general hospitals, but there is a need to establish a treatment system so that side effects after treatment can be treated at a general hospital near their home.

 

Accordingly, the government is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cancer patient consultation counters in tertiary general hospitals to provide counseling to cancer patients, and plans to provide additional incentives to hospitals that have completed the installation.

 

Hospitals that provide cancer treatment are also actively provided, and a consultation call center will be set up at the National Cancer Center in early April to provide information on the status of treatment at each hospital.

 

In addition, the Emergency Medical Service Portal (E-Gen) will be used to provide information on hospitals and treatment methods for each type of cancer, including colon cancer, stomach cancer, breast cancer, and lung cancer.

 

Information on cancer treatment hospitals will also be shared with the Korean Cancer Association so that patients can easily find the information they need.

 

Meanwhile, the government is implementing a ‘pilot project to shorten continuous working hours for residents’ to help residents grow into competent specialists by improving resident training and treatment.

 

Accordingly, by evaluating the results of the pilot project, we plan to quickly institutionalize the reduction of continuous working hours for medical residents and expand it to all teaching hospitals.

 

The participation of medical residents in the training environment evaluation committee will also be expanded.

 

Currently, out of a total of 13 training environment evaluation committee members, only 2 are residents, so we are seeking to revise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Resident Act to allow for the addition of resident members, and the subcommittees consisting of the Policy, Education, and Institutional Evaluation Committees will also each have one resident member. Increase.

 

In particular, starting in June, a fact-finding survey will be conducted to understand the comprehensive training environment for medical residents.

 

We are also strengthening support for costs necessary for training for majors. In addition to surgery and thoracic surgery residents, a training assistance allowance of 1 million won per month has also been paid to pediatric and adolescent department residents since the 27th.

 

In addition, in the future, we will quickly expand the scope of eligibility so that we can also support residents in other essential medical subjects such as childbirth and emergency.

 

Meanwhile, General Manager Jeon said, “When assigning residents to each training hospital in November of this year, we will encourage the improvement of the training environment by linking the performance of the placement of guidance specialists and the results of the training environment evaluation,” and added, “Currently, regional clinical education designated only at eight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The training center will expand to all 10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by 2025 and support systematic clinical education and training centered on simulation practice,”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