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중장기 남녀공학 전환 지원 확대 방안’ 발표

단성고등학교 151교 중 공립 22교, 129교로 고등학교 또한 사립학교의 비율(83.2%)이 높다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4:12]

서울시교육청 ‘중장기 남녀공학 전환 지원 확대 방안’ 발표

단성고등학교 151교 중 공립 22교, 129교로 고등학교 또한 사립학교의 비율(83.2%)이 높다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4/04/01 [14:12]

[사건의내막/박연파 기자] =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중장기 남녀공학 전환 지원 확대 방안을 2일(화) 발표했다.

 

 2024학년도 기준 서울에 위치한 전체 중·고등학교 708교 중 단성 학교의 비율은 241교로 34.0%를 차지한다.

 

전체 중학교 390교 중 단성 중학교 수는 90교(23.1%)이며, 전체 고등학교 318교 중 단성 고등학교 수는 151교(47.5%)이다.

 

단성중학교 90교 중 공립 10교, 사립 80교로 사립 학교의 비율이(88.9%)이 높으며, 단성고등학교 151교 중 공립 22교, 129교로 고등학교 또한 사립학교의 비율(83.2%)이 높다.

 

전체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중·고등학교 학생이 거주하는 지역에 단성 학교 비율이 높은 지역의 경우 ① 학교별 학생을 배치하기 위하여 일부 학생의 통학 거리가 상대적으로 멀어지는 등 배정 여건이 악화되는 경우가 발생하거나 ② 그 지역에 있는 남녀 공학 학교의 성비 불균형이 지속되어 학생 및 학부모가 기피 하는 학교가 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서울시교육청은 양성평등교육의 실현과 학생 생활지도의 교육적 효과, 지역별·학교별 선호·비선호 학교 간 격차 완화와 성비 불균형 해소 및 안정적인 학생 배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남녀 공학 전환을 추진하는 학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였다.

 

남녀공학 전환을 추진하는 학교에는 기존에도 지원했던 화장실 개선사업비(탈의실 및 보건실 포함)를 포함하여 남녀공학 전환에 따른 교육과정 운영비와 학생 상담 및 생활지도 인건비 항목, 두 가지 항목을 신설하여 총 3가지 항목을 확대 지원한다.

 

첫 번째, 학교 규모에 따라 남녀 공학 전환에 따른 시설비를 차등 지원하며, 화장실 개선사업비(탈의실 및 보건실 포함)등으로 집행하도록 기존과 동일하게 지원한다. 또한 적기에 학교에서 집행할 수 있도록 신청 및 지원 체계를 견고하게 보완할 예정이다.

 

두 번째, 남녀공학 전환 참여 독려를 위한 운영비를 신설하여  3개년 간 총 6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단성에서 남녀 공학으로 전환할 경우 학교별 맞춤형 교육과정 등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항목이다. ※ 지원항목: 학생 지원, 교육활동 사업지원(교육활동, 창의적 체험활동, 교기 육성 등)

 

세 번째, 남녀 공학 전환으로 인한 학생 생활지도 등 학생 상담을 위한 인력을 채용할 수 있도록 인건비 항목 등을 신설하여 3개년간 총 9천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2025학년도 남녀 공학 전환을 위한 신청은 2024. 5월 말까지이며, 교육공동체의 의견 수렴 등 행정절차를 완료하여 남녀 공학 전환 신청서를 제출한 학교를 대상으로 학생배치계획 및 남녀공학 전환의 적정성 등을 검토한 후 올해 7월 중에 전환 대상 학교를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번 남녀공학 전환에 따른 지원 확대로 안정적인 중·고등학교 배정 여건 조성과 학교별 성비 불균형 해소 및 선호·비선호 학교 간 격차가 완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