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료계를 비롯한 각계와 소통…대화의지 변함 없어”

복지부 장관 “국민만 바라보고 의료개혁 완수…전공의 병원 복귀를”
“현행 비상진료체계 내에서 가용 인력 최대 동원…추가 파견도 추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22:19]

정부 “의료계를 비롯한 각계와 소통…대화의지 변함 없어”

복지부 장관 “국민만 바라보고 의료개혁 완수…전공의 병원 복귀를”
“현행 비상진료체계 내에서 가용 인력 최대 동원…추가 파견도 추진”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4/01 [22:19]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조규홍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일 의사 집단행동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의 대화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조 1차장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 3월 24일 대통령께서 총리께 의료계와의 대화를 당부하신 이후, 의료계를 비롯한 각계와 소통해 이해와 공감대도 넓혀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부는 국민 생명 보호에 소홀함이 없도록 비상진료체계 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의료계와의 대화와 설득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의료개혁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행 비상진료체계 내에서 가용 인력을 최대한 동원하겠다”면서 “공보의 등 총 413명의 의사를 세 차례에 걸쳐 파견했으며, 수요를 고려해 추가 파견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 보건복지부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



한편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주호 사회부총리는 의과대학, 병원, 환자단체 등 다양한 현장을 방문해 의견을 청취했다.

 

또한 이번 주에도 병원협회, 환자단체와 대화할 계획이며 앞으로 각계 각층과의 대화와 소통을 더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조 1차장은 “의료계 집단행동이 장기화되고 있다”면서 “의료 이용의 불편함을 감내하며 비상진료체계에 협조해주시고, 의료개혁에 지지를 보내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감사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더불어 “장기화된 전공의 이탈에도 불구하고 환자 진료를 위해 애쓰고 있는 현장의 모든 의료진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울 5대 대형병원의 절반이 넘는 교수님들은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사직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 의사로서 소명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교수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1차장은 “안타깝게도 전국의대교수 비대위는 4월부터 주 52시간으로 진료를 축소한다고 예고했고, 의사협회는 개원의도 주 40시간으로 진료시간을 단축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 생명이 위협받아서는 안되며 중증·응급환자 치료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면서 “정부는 중환자실과 응급실 운영상황을 더욱 면밀히 점검하고 비상진료체계를 한층 더 강화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시니어 의사를 신규 채용하거나 퇴직예정인 의사를 계속 고용할 수 있도록 인력 풀을 운영해 지원한다.

 

또한 병원에서 진료지원 간호사를 추가 채용할 수 있도록 기존 간호인력을 대상으로 교육훈련을 시행하고 수당을 지원하는데, 현재 약 5000명의 진료지원 간호사가 활동 중으로 필요시 추가 확보를 지원한다.

 

정부는 이에 앞서 병원 간 진료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상급종합병원과 연계된 종합병원 100곳을 진료협력병원으로 지정했고, 이후 암 등 전문분야를 고려해 지난달 29일 150개로 확대하고 진료역량 정보를 상호 공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증 암환자 수술과 치료가 지연되지 않도록 암환자 전담 상담창구를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에 마련하고, 국립암센터에 암 전문 상담센터를 운영해 진료정보를 충실히 제공한다.

 

교수진의 진료시간 단축과 이탈 현황도 지속 모니터링해 비상진료대책을 추가로 마련하기로 했다.

 

조 1차장은 “정부는 2025년 예산편성의 핵심 과제로 의료개혁 분야 5대 중점 투자과제를 선정했고, 구체적인 재정투자 방안을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의대 교수들은 집단사직을 철회하고, 전공의들은 병원으로 복귀해 주기 바란다”면서 “의사협회는 국민 눈높이에 벗어나는 과격한 주장을 철회하고 대화 분위기 조성에 나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생명이 경각에 달린 환자와 가족들의 애타는 심정을 생각해서라도 의료계가 대표성 있는 대화창구를 조속히 구성해 주기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ment “Communication with all sectors, including the medical community… “The will to talk remains unchanged.”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Complete medical reform by focusing only on the people... “The resident’s return to the hospital”

“Maximum mobilization of available manpower within the current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We are also pursuing additional dispatch.”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Moon Hong-cheol] = Cho Gyu-hong,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said at the Doctors' Collective Action Central Committee meeting on the 1st, "There is no change in the government's will for dialogue."

 

On this day, First Deputy Minister Cho said in his opening remarks at the meeting, “Since the President asked the Prime Minister to have a dialogue with the medical community on March 24, we have been communicating with all sectors, including the medical community, to expand understanding and consensus.”

 

In particular, he emphasized, “The government will do its best to operate the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so as not to neglect the protection of people’s lives, and will do its best to communicate and persuade the medical community,” and added, “We will complete medical reform with only the public in mind.” .

 

In addition, he added, “We will mobilize available manpower as much as possible within the current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and added, “A total of 413 doctors, including public health doctors, have been dispatched three times, and we will pursue additional dispatch in consideration of demand.”

 

Meanwhile, Prime Minister Han Deok-soo and Deputy Prime Minister Lee Ju-ho visited various sites, including medical schools, hospitals, and patient groups, to hear opinions.

 

We also plan to talk with hospital associations and patient groups this week, and have decided to more actively pursue dialogue and communication with all walks of life in the future.

 

First Deputy Minister Cho said, “The collective action in the medical community is prolonging,” and added, “I would like to thank the people who endure the inconvenience of using medical care, cooperate with the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and support medical reform.”

 

In addition, he said, “I am grateful to all the medical staff in the field who are working hard to provide patient care despite the prolonged absence of residents.”

 

In particular, “According to media reports, more than half of the professors at the five largest hospitals in Seoul have not submitted letters of resignation or have not announced their intention to resign,” he said. “They are doing their best to treat patients in difficult situations to fulfill their calling and responsibility as doctors.” “I am sincerely grateful to the professors who are doing this,” he added.

 

Meanwhile, First Deputy Director Cho said, “Unfortunately, the National Medical University Professor Emergency Committee announced that it would reduce treatment hours to 52 hours a week starting in April, and the Medical Association announced that private doctors would also reduce treatment hours to 40 hours a week.”

 

He continued, “Under no circumstances should people’s lives be threatened, and there is nothing more important than treating seriously ill and emergency patients,” and emphasized, “The government will more closely inspect the operation of intensive care units and emergency rooms and further strengthen the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Accordingly, the government operates a human resource pool to support new hiring of senior doctors or continued employment of doctors scheduled to retire.

 

In addition, to enable hospitals to hire additional medical support nurses, we provide education and training to existing nursing personnel and provide allowances. Currently, approximately 5,000 medical support nurses are active, and additional support will be provided if necessary.

 

Previously, in order to strengthen the medical treatment cooperation system between hospitals, the government designated 100 general hospitals linked to tertiary general hospitals as medical cooperation hospitals, and later expanded the number to 150 on the 29th of last month in consideration of specialized fields such as cancer and shared medical competency information with each other. are sharing

 

In addition, to prevent delays in surgery and treatment for patients with severe cancer, dedicated counseling centers for cancer patients will be established at tertiary general hospitals and general hospitals, and a cancer specialized counseling center will be operated at the National Cancer Center to faithfully provide medical information.

 

It was decided to prepare additional emergency treatment measures by continuously monitoring the shortening of treatment hours and the absence of faculty members.

 

First Deputy Minister Cho explained, “The government has selected five major investment tasks in the medical reform field as core tasks for budget planning in 2025, and has proposed to discuss specific financial investment plans together.”

 

Accordingly, he said, “We hope that medical school professors withdraw their collective resignation and residents return to hospitals,” and added, “We hope that the Medical Association withdraws its radical claims that go beyond the public’s expectations and begins to create an atmosphere for dialogue.”

 

In particular, he repeatedly requested, “I hope that the medical community will quickly establish a representative dialogue channel, even considering the anxious feelings of patients and families whose lives are at stak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