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기능경기대회 개막 “그동안 쌓은 기량 유감없이 발휘하고 즐기시길 바란다”

국내 최고 숙련기술인의 축제인 ‘기능경기대회’는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에서 동시에 개최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6:32]

김동연, 기능경기대회 개막 “그동안 쌓은 기량 유감없이 발휘하고 즐기시길 바란다”

국내 최고 숙련기술인의 축제인 ‘기능경기대회’는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에서 동시에 개최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4/01 [16:32]

 

[사건의내막 / 김지호 기자] = 경기도를 대표하는 최고의 숙련기술인을 선발하는 ‘2024년 경기도 기능경기대회’가 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경기도 기능경기대회’는 경기도 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이끌 숙련기술인력 양성·발굴을 위해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 경인지역본부가 주관하는 행사다. 1일부터 5일까지 5일간, 수원·안산·남양주 등 도내 5개 지역에서 진행된다.

 

대회 종목은 기계설계, 용접, 화훼 장식, 요리, 3D프린팅, 산업용 드론제어 등 전통제조업부터 서비스, 미래산업 분야까지 총 49개다. 513명의 숙련기술인이 참가해 150개 내외의 메달을 걸고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겨루게 된다.

 

경기장별로는 ▲열린 경기장인 수원컨벤션센터에서 6개 직종(80명) ▲주 경기장인 안산공업고등학교에서 9개 직종(83명) ▲남양주공고에서 5개 직종(39명) ▲부천공고에서 6개 직종(40명) ▲경기경영고에서 5개 직종(57명) ▲삼일공고에서 7개 직종(87명) ▲수원정보과학고에서 3개 직종(51명) ▲경기자동차과학고에서 5개 직종(49명) ▲경기스마트고에서 3개 직종(27명)의 경기를 각각 치를 예정이다.

 

대회 입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최고 130만 원의 시상금이 수여되고, 해당 직종 기능사 실기시험 면제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중 금·은·동·우수상 입상자 150여 명의 선수에게는 오는 8월 경상북도에서 개최되는 제59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 경기도 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

 

이번 대회는 모든 경기장을 개방해 도민들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열린 경기장인 컨벤션센터에는 숙련기술체험관과 채용박람회를 운영해 미래자동차 자율주행 체험, 드론운전 시뮬레이션 등 4차 산업혁명 숙련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중․고교생 대상 직업 진로상담을 통한 진학․직업탐색의 기회도 부여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임태희 경기도 교육감, 이우영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등 내외빈 200여 명이 참석해 대회 참가 선수와 행사관계자를 격려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이날 “경기도는 기술인 양성에 있어 전통을 갖고 있는 대한민국의 자랑”이라며 “선배들의 전통을 이어받고, 선배들을 능가하는 기능인으로 미래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청년들로 커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닦고 쌓은 실력과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입상하지 못하더라도 이 대회를 통해서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우고 즐기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최고 숙련기술인의 축제인 ‘기능경기대회’는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ong-yeon opens the skills competition, “I hope you can fully demonstrate and enjoy the skills you have accumulated so far.”

 

The ‘Skill Competition’, a festival for Korea’s most skilled technicians, is held simultaneously in 17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Gyeonggi-do.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Kim Ji-ho] = The ‘2024 Gyeonggi-do Skills Competition’, which selects the best skilled technicians representing Gyeonggi-do, opened at the Suwon Convention Center on the 1st.

 

The ‘Gyeonggi-do Skills Competition’ is an event co-hosted by Gyeonggi-do and the Gyeonggi-do Office of Education and hosted by the Gyeongin Regional Headquarters of the Human Resources Development Service of Korea to foster and discover skilled technical manpower that will lead the innovation and development of Gyeonggi-do industries. It will be held for 5 days from the 1st to the 5th in five reg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Suwon, Ansan, and Namyangju.

 

There are a total of 49 contest items ranging from traditional manufacturing to service and future industries, including mechanical design, welding, flower decoration, cooking, 3D printing, and industrial drone control. 513 skilled technicians will participate and compete against each other for approximately 150 medals.

 

By stadium, ▲6 occupations (80 people) at Suwon Convention Center, an open stadium ▲9 occupations (83 people) at Ansan Technical High School, the main stadium ▲5 occupations (39 people) at Namyangju Technical High School ▲6 occupations at Bucheon Technical High School (40 people) ▲5 jobs at Gyeonggi Business High School (57 people) ▲7 jobs at Samil Technical High School (87 people) ▲3 jobs at Suwon Information Science High School (51 people) ▲5 jobs at Gyeonggi Automotive Science High School (49 people) ) ▲Gyeonggi Smart High School will hold competitions for each of the three occupations (27 people).

 

Winners of the competition will be awarded a certificate, medal, and prize money of up to 1.3 million won, and can also receive benefits such as exemption from the practical test for technicians in their respective occupations. Among them, about 150 gold, silver, bronze, and excellence award winners will be given the opportunity to represent Gyeonggi-do in the 59th National Skills Competition to be held in Gyeongsangbuk-do in August.

 

For this competition, all stadiums were open so that residents could freely watch. In particular, the convention center, which is an open stadium, operates a skills experience center and a job fair to allow people to experience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kills such as future car autonomous driving experience and drone driving simulation, and provides career advancement and career counseling through career counseling for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It also provides opportunities for exploration.

 

At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about 200 guests, including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Gyeonggi Provinc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Lim Tae-hee, and Human Resources Development Service of Korea Chairman Lee Woo-young, attended and encouraged the participating athletes and event officials.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said on this day, “Gyeonggi Province is the pride of the Republic of Korea with its tradition in nurturing technicians.” He added, “I look forward to inheriting the traditions of our seniors and growing into young people who will lead the Republic of Korea in the future as technicians who surpass their predecessors.” said.

 

He added, “I hope that I will fully demonstrate the skills and skills I have developed over the years, and that even if I do not win, I will experience, learn, and enjoy a lot through this competition.”

 

Meanwhile, the ‘Skill Competition’, a festival for Korea’s most skilled technicians, is held simultaneously in 17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Gyeonggi-do.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