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 70억 5000만 달러…역대 최대

산업부, 외국인직접투자 동향 발표…제조업 투자 전년 동기 대비 99.2% ↑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8:09]

올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 70억 5000만 달러…역대 최대

산업부, 외국인직접투자 동향 발표…제조업 투자 전년 동기 대비 99.2% ↑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4/04/02 [18:09]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올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는 신고 기준 전년 동기 대비 25.1% 증가한 70억 5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1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제조업은 전년 동기 대비 99.2% 증가한 30억 8000만 달러, 서비스업은 2.5% 감소한 38억 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제조업 중에서는 전기·전자(14억 5000만 달러, +113.5%), 기계장비·의료정밀(5억 4000만 달러, +49.2%), 화공(3억 4000만 달러, +69.5%) 등의 업종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고, 서비스업 중에서는 금융·보험(21억 9000만 달러, +34.3%) 등의 업종이 증가했다.

 

▲ 2024년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 상세 동향. (표=산업통상자원부)  ©



국가별로는 미국, 유럽연합(EU) 국가로부터 유입된 투자는 전년도 대형 투자에 의한 기저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4%, 69.8% 감소한 7억 2000만 달러, 5억 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일본, 중화권으로부터 유입된 투자는 각각 281.8%, 146.7% 증가한 11억 3000만 달러, 21억 2000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그린필드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7.1% 감소한 38억 6000만 달러, M&A 투자는 115.4% 증가한 31억 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세계경제 성장 둔화, 고금리, 고환율 등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지난해(연간 327억 2000만 달러)에 이어 올해 1분기도 최대 실적을 경신하면서 한국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들의 신뢰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연간 외국인직접투자 중 1분기의 비중이 20% 미만임에도 이번 1분기는 70억 달러를 넘어서며 2004년 1분기(30억 5000만 달러) 이후 20년 만에 투자 규모가 2배 이상 증가했다.

 

산업부는 이 같은 호실적이 연초 경제정책방향 등에서 제시된 올해 외국인 직접투자 350억 달러 달성을 위한 단단한 첫 걸음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특히 우리나라 주력 제조업 분야에 대한 투자가 고루 증가한 것에 힘입어 제조업 투자가 99.2%로 대폭 증가하면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체감되는 경제효과가 민생 전반에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부는 또한 비수도권으로 유입된 투자가 전년 동기 대비 63.9% 증가한 22억 5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그 규모와 비중이 지속 확대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amounted to $7.05 billion... largest ever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nounces foreign direct investment trends... Manufacturing investment 99.2% ↑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Inside story / Reporter Park Yeon-pa] =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recorded $7.05 billion, a 25.1% increas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s reported, breaking the highest performance in the first quarter of all tim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n the 2nd, the manufacturing industry recorded $3.08 billion, a 99.2% increas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the service industry recorded $3.85 billion, a 2.5% decrease.

 

Among manufacturing industries, industries such as electricity and electronics (USD 1.45 billion, +113.5%), mechanical equipment and medical precision (USD 540 million, +49.2%), and chemical engineering (USD 340 million, +69.5%). This increas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among the service industries, industries such as finance and insurance ($2.19 billion, +34.3%) increased.

 

By country, investments from the United States and the European Union (EU) countries decreased by 3.4% and 69.8%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o $720 million and $570 million, respectively, due to the base effect from large investments the previous year.

 

Investments from Japan and Greater China were confirmed to have increased by 281.8% and 146.7%, respectively, to $1.13 billion and $2.12 billion.

 

By type, greenfield investment decreased by 7.1%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o $3.86 billion, and M&A investment increased by 115.4% to $3.19 billion.

 

Following last year's record-high performance (annual $32.72 billion) despite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such as slowing global economic growth, high interest rates, and high exchange rates, foreign investors' trust in Korea continues as the company broke its record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It was found that

 

Although the first quarter usually accounts for less than 20% of annual foreign direct investment, this first quarter exceeded $7 billion, more than doubling the amount of investment in 20 years since the first quarter of 2004 ($3.05 billio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nounced that it believes that this good performance will be a solid first step toward achieving $35 billion in foreign direct investment this year, which was suggested in the economic policy direction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In particular, thanks to the consistent increase in investment in Korea's main manufacturing sectors, it is expected that investment in manufacturing will increase significantly to 99.2%, and that the economic effects felt, such as the creation of quality jobs, will spread throughout the people's livelihoo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lso reported that investment flowing into non-metropolitan areas increased by 63.9%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reaching $2.25 billion, and its scale and proportion are expected to continue to expand, contributing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