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준 “국민의 심판이 두려워 87조 적자의 살림성적표를 숨겼습니까?”

“선 날, 엉망진창인 나라 살림을 들키지 않으려고 꼼수로 의결을 미뤘다고 볼 수밖에 없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0:37]

박성준 “국민의 심판이 두려워 87조 적자의 살림성적표를 숨겼습니까?”

“선 날, 엉망진창인 나라 살림을 들키지 않으려고 꼼수로 의결을 미뤘다고 볼 수밖에 없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4/12 [10:37]

 

▲ 11일 정부의 '2023회계연도 국가결산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채무가 전년대비 59조원 늘어난 1126조원으로 나타났다. 2년 연속 나라빚이 1000조원 이상을 기록한 것은 물론 사상 처음으로 1100조원을 넘어섰다. 국민 1인당 갚아야 할 나랏빚은 1년새 100만원 이상 증가해 2200만원에 달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4월 11일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 심판이 두려워 87조 적자의 살림성적표를 숨겼습니까?”라고 밝혔다. 

 

박성준 대변인은 “오늘(11일) 윤석열 정부가 낙제점도 아까운 나라살림 성적표를 내놓았다”면서 “지난해 나라살림을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당초 계획보다 크게 악화된 87조 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박성준 대변인은 “지난해 국가 채무 또한 역대 최대치인 1,126조 7천억 원을 기록하며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이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라면서 “이 정도면 세수 예측, 재정 운영 모두 실패한 재정 참사라고 불러야 할 수준이다”라며 “윤석열 정부는 대체 무슨 생각으로 나라 살림을 이렇게 운영한 것입니까?”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박성준 대변인은 “건전 재정도 거짓말이었다”면서 “국내총생산 대비 관리재정수지 적자 비율은 3.9%로, 윤석열 정부가 강조해 온 재정준칙조차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라며 “입으로는 건전재정을 외치며 실제로는 국가재정을 파괴하고 있는 윤 정부의 위선에 기가 차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더욱이 국가결산의 법정시한은 어제까지이다”면서 “총선 날, 엉망진창인 나라 살림을 들키지 않으려고 꼼수로 의결을 미뤘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정말 파렴치한 정부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은 총선에 눈이 멀어 법정 시한을 넘겨 결산을 발표하며 국민을 우롱한 후안무치한 정부에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또한 윤석열 정부의 무책임하고 방만한 재정 운용을 철저히 따져 재정 정책 기조 전환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k Seong-jun: “Did you hide the 87 trillion won budget report card because you were afraid of the public’s judgment?”

 

“I can’t help but think that the decision was postponed as a trick to avoid being found out about the country’s messed up life on the day of the election.”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Park Seong-joon,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April 11, “Did you hide the 87 trillion won budget report card for fear of the public’s judgment?”

 

Spokesperson Park Seong-jun said, “Today (the 11th),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released a report card on national finances that did not even get a failing grade,” adding, “Last year’s managed fiscal balance, which shows the country’s livelihoods, recorded a deficit of 87 trillion won, which was significantly worse than originally planned.”

 

Spokesperson Park Seong-joon said, “Last year, the national debt also reached an all-time high of 1,126.7 trillion won, and the national debt-to-GDP ratio exceeded 50% for the first time.” “It’s at the level,” he said, adding, “What on earth was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thinking in running the country’s finances like this?”

 

Spokesperson Park Seong-joon then said, “The sound finances were also a lie.” He added, “The deficit ratio of the managed finance balance to the gross domestic product was 3.9%, and it was revealed that the fiscal rules that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had emphasized were not even followed.” He raised his voice of criticism, saying, “I am appalled by the hypocrisy of the Yoon administration, which is destroying the national finances.”

 

In addition, Park Seong-joon,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Furthermore, the legal deadline for national settlement is yesterday,” and added, “On the day of the general election, we can only see the decision being postponed as a trick to avoid being discovered about the country’s messed up finances.” He added, “This is a truly unscrupulous government.” poured ou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nounced that it would hold the reckless government severely responsible for making a fool of the people by announcing the settlement of accounts past the legal deadline because it was blinded by the general election.

 

He also said that he will thoroughly examine the irresponsible and negligent fiscal management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demand a change in fiscal policy.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