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세계가 인정한 4·19혁명…반듯한 나라 만드는 데 최선”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사…“더 낮은 자세로 국민 소리에 기울여”
“열사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준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기리고 계승”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16:32]

한덕수 총리 “세계가 인정한 4·19혁명…반듯한 나라 만드는 데 최선”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사…“더 낮은 자세로 국민 소리에 기울여”
“열사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준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기리고 계승”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4/19 [16:32]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19일 “우리 정부는 4·19 열사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주신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는데 더욱 힘써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한 한 총리는 “지난해 5월에는 2·28 민주운동에서 4·19혁명에 이르는 혁명 과정의 1019점의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바, 세계가 4.19혁명의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해야 할 인류의 유산으로 인정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이처럼 민주주의의 위업을 이룩하신 학생과 시민의 헌신에 무한한 경의를 표한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자유와 인권, 상식과 공정이 통하는 반듯한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4·19혁명은) 모든 국민의 한결같은 염원이 한 사람 한 사람의 용기 있는 결단으로 일어나 위대한 승리를 이끌었던 것”이라면서 “4·19혁명은 대한민국 헌법의 정신으로 민주주의와 번영을 이끄는 저력이 되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4·19 혁명 유공자와 유가족들에게 감사와 위로를 전하며 “우리의 부모, 형제, 자매들이 2월의 대구, 3월의 대전과 마산을 지나서 마침내 4월 19일의 혁명을 통해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 눈부신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 국무조정실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



한 총리는 “우리는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켜 미래세대에 전해주어야 할 역사적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4·19 혁명 유공자 한 분 한 분의 업적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또 기억할 것”이라면서 “이를 토대로 자유와 인권이 살아 숨 쉬고 평화와 번영이 넘치는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모두 자유민주주의의 눈부신 비상을 이끌었던 선열들의 고귀한 뜻을 받들어 더욱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이루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ime Minister Han Deok-soo: “The April 19 Revolution recognized by the world... “It’s the best way to create a straight country.”

 

Commemorative speech for the 64th anniversary of the April 19 Revolution... “Listen to the voice of the people with a lower attitude”

“We honor and inherit the spirit of liberal democracy that the martyrs protected with their blood and sweat.”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Moon Hong-cheol] = Prime Minister Han Deok-soo said on the 19th, “Our government will work harder to honor and inherit the spirit of liberal democracy that the April 19 martyrs protected with their blood and sweat.”

 

Prime Minister Han, who attended the 64th anniversary of the April 19 Revolution on this day, said, “In May of last year, 1,019 records of the revolutionary process from the February 28 Democratic Movement to the April 19 Revolution were registered as UNESCO Memory of the World, making them a world-class record. He said, “It recognizes the spirit of the April 19 Revolution as a human heritage that must be remembered and inherited.”

 

In response, he said, “I express my infinite respect for the dedication of students and citizens who have achieved this feat of democracy,” and added, “I will listen to the voices of the people with a more humble attitude and do my best to create a decent country where freedom, human rights, common sense, and fairness prevail.” He emphasized.

 

In particular, “(the April 19 Revolution) was the unwavering wish of all the people that arose through the courageous decisions of each and every person, leading to a great victory,” he said. “The April 19 Revolution had the potential to lead democracy and prosperity in the spirit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It has been done,” he said.

 

In response, he expressed gratitude and consolation to the April 19 Revolution contributors and their bereaved families, saying, “Our parents, brothers, and sisters passed through Daegu in February, Daejeon and Masan in March, and finally entered the history of our democracy through the April 19 Revolution. “We have set a dazzling milestone,” he said.

 

Prime Minister Han said, “We have a historical obligation to protect and develop liberal democracy and pass it on to future generations.”

 

He continued, “The government will record and remember the achievements of each and every person who contributed to the April 19 Revolution,” and added, “Based on this, we will open a future where freedom and human rights are alive and full of peace and prosperity.”

 

He added, “Let us all follow the noble will of our ancestors who led the brilliant rise of liberal democracy and build a prouder Republic of Korea.”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오연서, '싱글즈' 화보 A컷 공개! '독보적인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