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라인 사태가 한일 외교관계와 별개라는 대통령, 국민의 인내심 시험하지 마십시오”

“윤 대통령은 국익과 국민의 자존심을 내다버린 대일 굴종외교를 당장 멈추시기 바란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11:00]

이해식 “라인 사태가 한일 외교관계와 별개라는 대통령, 국민의 인내심 시험하지 마십시오”

“윤 대통령은 국익과 국민의 자존심을 내다버린 대일 굴종외교를 당장 멈추시기 바란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5/28 [11:00]

 

 

▲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라인 지분 매각' 사태와 관련 일본 정부와 대통령실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에서 상징의식을 하고 있다. 2024.05.16.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월 27일 브리핑에서 “라인 사태가 한일 외교관계와 별개라는 대통령,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마십시오”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26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라인 사태에 대해 “한일 외교 관계와 별개 사안”이라며 애써 의미를 축소했다.

 

이에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외교와 별개 사안이면 도대체 무엇이 중요한 외교 사안입니까?”라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안이한 인식에 기가 막히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윤 대통령은 “양국 간 불필요한 현안이 되지 않게 잘 관리해나갈 필요가 있겠다”라며 파장 축소에 안간힘을 썼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일본의 라인 강탈에 엄중 항의하지 못하는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는 ‘굴욕외교의 끝판왕’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일본 정부의 억지로 인해 우리 기업의 이익과, 우리 국민의 주권이 침해받는 일들이 반복되고 있다”면서 “이러자고 한일 관계를 복원한 것입니까?”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우리 기업의 경영권과 기술력을 일본에 빼앗길 상황에, ‘오해’라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앞장서서 일본을 편드는 모습에 국민은 절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서틀외교가 아니라 빵셔틀외교다”라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에게 호구형이 되기로 작정한 굴종 외교로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마십시오”라고 경고를 날렸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의 치욕스러운 무개념 외교를 용납할 국민은 아무도 없다”면서 “윤 대통령은 국익과 국민의 자존심을 내다버린 대일 굴종외교를 당장 멈추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Hae-sik, “The president says the Line incident is separate from Korea-Japan diplomatic relations, don’t test the patience of the people.”

 

 

“I hope that President Yoon will immediately stop the subservient diplomacy toward Japan that has thrown away national interests and the people’s pride.”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Moon Hong-cheol] = Lee Hae-sik, chief spokespers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a briefing on July 27, “Please do not test the patience of the people and the president who says that the Line incident is separate from Korea-Japan diplomatic relations.” 

 

At the Korea-Japan summit yesterday (26th), President Yoon Seok-yeol tried to downplay the meaning of the Line incident, saying, “It is a separate issue from Korea-Japan diplomatic relations.”

 

In response,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said, “If it is a separate issue from diplomacy, then what on earth is an important diplomatic issue?” and added, “I am appalled by President Yoon Seok-yeol’s easy-going perception.”

 

President Yoon even tried his best to reduce the impact, saying, “We need to manage it well so that it does not become an unnecessary issue between the two countries.”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raised his voice in criticism, saying, “President Yoon Seok-yeol’s diplomacy, which fails to sternly protest against Japan’s usurpation of the line, can only be the ‘end of humiliating diplomacy.’”

 

Earlier,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said, “The interests of our companies and the sovereignty of our people are being violated repeatedly due to the Japanese government’s coercion,” adding, “Is this why we restored Korea-Japan relations?”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then said, “The people cannot help but despair at the sight of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taking the lead in siding with Japan, calling it a ‘misunderstanding,’ in a situation where the management rights and technological capabilities of our companies will be lost to Japan.”

 

In addition,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said, “It is not shuttle diplomacy, but bread shuttle diplomacy,” and warned, “President Yoon Seok-yeol, do not test the patience of the people with subservient diplomacy that is determined to be a pushover to Japan.”

 

Lee Hae-sik, chief spokespers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There is no citizen who will tolerate President Yoon Seok-yeol’s shameful and thoughtless diplomacy,” and added, “We hope that President Yoon will immediately stop his subservient diplomacy toward Japan that has thrown away national interests and the people’s prid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오연서, '싱글즈' 화보 A컷 공개! '독보적인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