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석 “사람 귀한 줄 모르는 윤석열 정부, 국방과 안보가 안에서부터 무너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장병을 도구 취급하고 이들의 인권과 생명 짓밟으며, 군을 무너뜨리는 행태 멈추십시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5/29 [15:43]

최민석 “사람 귀한 줄 모르는 윤석열 정부, 국방과 안보가 안에서부터 무너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장병을 도구 취급하고 이들의 인권과 생명 짓밟으며, 군을 무너뜨리는 행태 멈추십시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5/29 [15:43]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년대변인 임명장 수여식에서 최민석 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06.26.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5월 29일 브리핑에서 “사람 귀한 줄 모르는 윤석열 정부, 국방과 안보가 안에서부터 무너지고 있다”고 밝혔다. 

 

최민석 대변인은 “군 장병들을 소모품쯤으로 취급하는 윤석열 정부와 정치군인들로 인해 대한민국의 국방과 안보가 안에서부터 무너지고 있다”면서 “얼차려 중 사망한 육군 12사단 훈련병의 사인이 완전군장 뜀걸음 등 ‘가혹행위’였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민석 대변인은 “육군 12사단ㆍ32사단 훈련병, 육군 21사단 장교, 공군 초급 간부까지 일주일 새 4명의 군인이 세상을 떠났다”라면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민석 대변인은 “연이은 군인 사망 사태는 대통령 취임 행사에 군인을 동원하는 등 장병들을 소모품으로 취급해 온 윤석열 정부의 책임이 큽니다”라고 말했다. 

 

특히 최민석 대변인은 “해병대원 사망 사건과 수사외압 의혹은 윤석열 정부가 장병의 인권을 얼마나 하찮게 여기는지 알게 한다”라면서 “철지난 색깔론을 들이밀며 정권의 이념 전사로 만드는 데만 혈안이었지, 윤석열 정부가 장병의 인권과 안전을 위해서 지금까지 한 게 무엇입니까?”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최민석 대변인은 “신원식 장관과 같은 막장 인사가 국방부장관이 되고 정치군인이 활개 치며, 애꿎은 장병들만 억울하게 희생되는 것이 지금의 군의 현실 아닙니까?”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민석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장병을 도구 취급하고 이들의 인권과 생명을 짓밟으며 군을 무너뜨리는 행태를 멈추십시오”라고 주장했다.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지금 대한민국 안보의 가장 큰 위협은 군을 안에서부터 무너트리는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행태임을 뼈아프게 반성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i Min-seok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does not know how precious people are, and national defense and security are collapsing from within.”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must stop treating soldiers as tools, trampling on their human rights and lives, and destroying the military.”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Moon Hong-cheol] = Choi Min-seok, spokespers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a briefing today, May 29,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does not know that people are precious, and national defense and security are collapsing from within.”

 

Spokesperson Choi Min-seok said, “The national defense and secu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is collapsing from within due to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political soldiers who treat military soldiers as expendables.” He added, “The cause of death of the Army 12th Division trainee who died while trying to make a mistake was a full-fledged running gait.” “It is shocking that it was revealed to be an act of cruelty,” he added.

 

Spokesperson Choi Min-seok said, “Four soldiers passed away in a week, including trainees from the 12th and 32nd Divisions of the Army, officers of the 21st Division of the Army, and entry-level executives of the Air Force.” He added, “We pray for the soul of the deceased.”

 

Spokesperson Choi Min-seok then said,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hich has treated soldiers as expendables, is largely responsible for the successive deaths of soldiers, including mobilizing soldiers for the presidential inauguration event.”

 

In particular, Spokesperson Choi Min-seok said, “The death of a Marine and the suspicion of external pressure on the investigation make us realize how little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values ​​the human rights of soldiers.” He added,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as only interested in making soldiers into ideological warriors of the regime by pushing out-of-date colorism.” “What has been done so far for human rights and safety?”

 

Spokesperson Choi Min-seok also raised his voice in criticism, saying, “Isn’t the reality of the military today that a nefarious person like Minister Shin Won-sik becomes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political soldiers run wild, and only innocent soldiers are unfairly sacrificed?”

 

Spokesperson Choi Min-seok argued,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must stop treating soldiers as tools, trampling on their human rights and lives, and destroying the military.”

 

Choi Min-seok,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 hope that we will painfully reflect on the fact that the biggest threat to the secu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right now is the actions of President Yoon Seok-yeol and the government that are destroying the military from withi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오연서, '싱글즈' 화보 A컷 공개! '독보적인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