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북부특자도, 차질 없이,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

“정면으로 돌파하면서 좋은 성과 내겠다”강조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16:52]

김동연, “경기북부특자도, 차질 없이,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

“정면으로 돌파하면서 좋은 성과 내겠다”강조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5/28 [16:52]

 

[사건의내막 / 김지호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한 흔들림 없는 추진 의지를 재차 밝히는 한편 보다 더 구체적이고 확실한 변화를 준비하며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28일 오후 파주 사회복지책마을에서 경기도의회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위원회 소속 도의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북미지역) 출장 중에 북부특별자치도 때문에 여러 가지 얘기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조금도 차질 없이,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큰일을 하는데 이런저런 일이 왜 없을 수 있겠는가”라면서 “이런 도전과제들이 대처하기에 따라서는 궁극적으로는 더 좋은 기회, 긍정적으로 보면 특자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주 금요일(5월 24일) 22대 국회의원 당선자들과 만나 경기북부특별자치도 특별법 통과를 당부했다고 밝힌 김 지사는 “북부지역 당선자들이 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다음 주에 국회에 가서 많은 분들을 만나려고 한다”고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 지사는 또 “이제까지 준비한 것이 스테이지 원(1단계)이었다면 스테이지 투(2단계)로 보다 더 구체적이고 확실한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정면으로 돌파하면서 좋은 성과 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상오 특위 위원장,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도의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특별자치도 설치 현안 사항과 도민 공감대 확산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임상오 특위 위원장은 “어찌 됐든 북부의 의원들도, 주민들도 북부에 있는 분들은 사실은 특별자치도를 많이 원하고 있다”면서 “도민들과 어떻게 소통하면서 갈 것인지가 앞으로의 숙제가 아닌가 생각한다. 더 소통하면서 도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특별자치도가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지난해 7월 구성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위원회는 임상오 위원장을 비롯해 20명이 있다. 지난해 10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에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주민투표 실시 및 특별법 제정 촉구’ 내용을 담은 서한문을 제출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주민투표 실시 및 특별법 제정 촉구 결의안’을 마련해 11월 9일 본회의에서 의결했다. 특별위위회는 이 밖에도 경기북부 시군을 순회하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에 힘을 싣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ong-yeon, “We will push ahead with the Gyeonggi Northern Special Project without any setbacks and without wavering.”

 

Emphasized, “We will achieve good results by breaking through head on.”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Kim Ji-ho] =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reaffirmed his unwavering determination to pursue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hile also expressing his determination to tackle the situation head-on by preparing for more specific and certain changes.

 

Governor Kim Dong-yeon met with provincial lawmakers belonging to the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Establishment Special Committee of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t the Paju Social Welfare Book Village on the afternoon of the 28th and made this announcement.

 

In his greeting that day, Governor Kim Dong-yeon said, “During my business trip (to North America), I think there was a lot of discussion about the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added, “To conclude, we will push forward without any disruption or wavering.”

 

Governor Kim went on to say, “We are doing big things, but why can’t something like this happen?” and added, “As these challenges are dealt with, ultimately, I think there will be better opportunities and, looking at it positively, interest in special investment will increase.” .

 

Governor Kim, who said that he met with the elected members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last Friday (May 24) and asked them to pass the Special Act on the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aid, “The elected members of the northern region expressed their strong will for the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 also explained his future plans, saying, “I plan to go to the National Assembly next week and meet many people.”

 

Governor Kim also emphasized, “If what we have prepared so far was Stage 1 (Stage 1), we are preparing for more specific and definite changes with Stage 2 (Stage 2),” and added, “We will break through head-on and achieve good results.”

 

About 20 people attended the meeting, including special committee chairman Im Sang-oh, Gyeonggi Province's second vice-governor Oh Oh-seok, and provincial lawmakers. The event was held on this day to discuss pending issues regarding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ways to spread consensus among residents.

 

Special Committee Chairman Im Sang-oh, who attended the meeting, said, “In any case, northern lawmakers and residents in the northern part of the country actually want a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added, “Isn’t the future task how to communicate with the residents?” think. “I hope we can become a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here residents can sympathize with more communication,” he said.

 

The Special Committee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formed in July of last year, has 20 members, including Chairman Im Sang-oh. In October of last year, a letter was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and the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requesting a referendum on the establishment of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In November last year, a ‘Resolution calling for a referendum on the establishment of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was prepared and passed at the plenary session on November 9. In addition, the special committee is touring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is working to establish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오연서, '싱글즈' 화보 A컷 공개! '독보적인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