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여름철 소비 많은 ‘식용얼음’ 수거·검사 실시

6월 3일부터 17일까지 17개 지자체와 함께 위생·안전 강화
제빙기·포장얼음 식중독균 등 검사…부적합 제품 행정처분 등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4/05/31 [06:57]

식약처, 여름철 소비 많은 ‘식용얼음’ 수거·검사 실시

6월 3일부터 17일까지 17개 지자체와 함께 위생·안전 강화
제빙기·포장얼음 식중독균 등 검사…부적합 제품 행정처분 등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4/05/31 [06:57]

[사건의내막/박연파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소비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식용얼음의 위생·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6월 3일부터 17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식용얼음 수거·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검사 검사 대상은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등에서 사용하는 식용얼음(제빙기 얼음) ▲식품제조·가공업체에서 생산한 식용얼음(포장얼음) 총 400건이다.

 

이에 식용얼음에 대한 식중독균(살모넬라), 대장균, 세균수 등을 집중 검사해 부적합 판정된 제품은 관련 법령에 따라 행정처분, 회수·폐기 등 조치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제빙기를 사용해 소비자에게 식용얼음을 제공하는 영업자는 주기적으로 세척·소독, 필터교체, 급·배수 호스 청소 등을 실시해 제빙기 내부에 물때나 침전물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청결히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얼음을 담는 도구 등은 식품용 조리기구와 용기·포장을 살균·소독하는데 적합한 살균·소독제(식품첨가물)를 사용해야 하고, 도구 표면에 소독제 성분이 남지 않도록 충분히 건조한 후 사용해야 한다.

 

식약처는 2019년부터 식용얼음을 사용하는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등에 제빙기 등의 올바른 관리요령을 안내하고 있는 바, 올해도 영업자 등에게 철저한 위생관리를 당부할 예정이다.

 

▲ 제빙기 등의 올바른 관리방법(정보그림=식품의약품안전처)  ©

 

한편 식약처는 지난해에도 식용얼음, 슬러쉬, 빙과 등 여름철 다소비 식품 709건에 이어 올해 3월에는 식용얼음 447건을 수거·검사했다.

 

이 결과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에서 사용하는 식용얼음 21건이 기준·규격에 부적합해 행정처분 등 조치한 바 있다.

 

이에 앞으로도 특정 시기에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 등에 대해 선제적으로 수거·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해 식중독 등 식품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