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동해에 140억 배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커…시추 승인”

첫 국정브리핑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시추 계획 승인 결정’ 발표
“가스 최대 29년, 석유 최대 4년 사용 분량…내년 상반기 결과 나올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17:49]

윤석열 대통령 “동해에 140억 배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커…시추 승인”

첫 국정브리핑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시추 계획 승인 결정’ 발표
“가스 최대 29년, 석유 최대 4년 사용 분량…내년 상반기 결과 나올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6/03 [17:49]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3일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에 대한 탐사 시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첫 국정브리핑을 열고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 탐사 결과가 나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배석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에 들어와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하에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에 물리 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140억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고, 유수 연구 기관과 전문가들의 검증도 거쳤다”고 덧붙였다.

 

▲ 대통령실 누리집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윤 대통령은 “이는 90년대 후반에 발견된 동해 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이고, 우리나라 전체가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쓸 수 있는 양이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심해 광구로는 금세기 최대 석유 개발 사업으로 평가받는 남미 가이아나 광구의 110억 배럴보다도 더 많은 탐사 자원량”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석유·가스전 개발은 물리 탐사, 탐사 시추, 상업 개발의 세 단계로 진행된다”며 “지금부터는 실제 석유와 가스가 존재하는지, 실제 매장 규모는 얼마나 되는지 확인하는 탐사 시추단계로 넘어갈 차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소 5개의 시추공을 뚫어야 하는데 1개당 1000억 원이 넘는 비용이 들어간다”며 “세계 최고의 에너지 개발 기업들도 벌써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내년 상반기까지 어느 정도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차분하게 시추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브리핑에 배석한 안 장관은 “실제로 탐사 시추에 들어가서 어느 정도 규모의 매장이 되어 있는지를 확인해야 되는 상황”이라면서 “올 연말 저희가 준비해서 12월 정도부터 실질적인 탐사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고, 내년 상반기에는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거기에 실제 매장이 확인되게 되면 실제 탐사, 상업적인 시추 계획을 준비하게 되면 약 2027년 내지 2028년 쯤이면 공사가 시작돼 상업적인 개발은 현재로는 2035년 정도면 시작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 장관은 “상당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세계적 에너지 개발 기업들이 이번 개발에 참여할 의향을 밝힐 정도로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140억 배럴 정도의 막대한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하고 그중 4분의 3이 가스, 석유가 4분의 1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14 billion barrels of oil and gas reserves in the East Sea… “Drilling approval”

 

Announcement of ‘Decision to approve plan for exploration and drilling of deep-sea oil and gas fields in the East Sea’ in the first government briefing

“Gas can be used for up to 29 years, oil can be used for up to 4 years… “Results will be release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President Yoon Seok-yeol announced on the 3rd, “I approved the exploration drilling plan for deep-sea oil and gas fields in the East Sea.”

 

President Yoon Seok-yeol held his first government brief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this morning and said, “The results of physical exploration have shown tha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a huge amount of oil and gas is buried in the waters off Yeongil Bay in Pohang.”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hn Deok-geun attended the briefing on this day.

 

President Yoon explained, “After taking office in February of last year, we entrusted an in-depth physical exploration and analysis to a world-class company specializing in deep-sea technology evaluation, based on the judgment that there was a high possibility that more oil and gas fields exist around the East Sea gas field.”

 

He also added, “Recent results showed that there is a very high possibility that 14 billion barrels of oil and gas are buried, and it has also been verified by leading research institutions and experts.”

 

President Yoon said, “This is more than 300 times the size of the East Sea gas field discovered in the late 1990s, and it is believed that the entire country can use natural gas for up to 29 years and oil for up to 4 years.”

 

He then emphasized, “As a deep-sea mine, the amount of exploration resources is greater than the 11 billion barrels in the Guyana mine in South America, which is considered the largest oil development project of this century.”

 

President Yoon said, “Oil and gas field development is carried out in three stages: physical exploration, exploratory drilling, and commercial development.” He added, “Now, it is time to move on to the exploratory drilling stage, which checks whether oil and gas actually exist and how large the actual deposit is. “He said.

 

He added, “At least five boreholes need to be drilled, and each borehole costs over 100 billion won,” adding, “Even the world’s top energy development companies are already showing interest.”

 

President Yoon said, “Results will be released to some extent by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nd added, “I ask the public to calmly observe the drilling results.”

 

Minister Ahn, who was present at the briefing, said, “We are in a situation where we need to actually start exploratory drilling and confirm the size of the reserves,” adding, “We are preparing at the end of this year and expect that actual exploration will be able to begin around December, and next year.” “The results will likely be availabl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he explained.

 

He continued, “If an actual store is confirmed there and an actual exploration and commercial drilling plan is prepared, construction will begin around 2027 or 2028, and commercial development could begin around 2035.” “We are doing it,” he added.

 

Minister Ahn said, “The possibility is so high that global energy development companies with considerable experience and know-how have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participate in this development.” He added, “It is estimated that a huge amount of about 14 billion barrels is buried, and three-quarters of them are buried.” “Gas and oil are estimated to account for a quarter,”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오연서, '싱글즈' 화보 A컷 공개! '독보적인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