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페루, 기후변화 대응 협력 강화…NDC 이행약속 재확인

에너지·산업교통·농업 저탄소 전환 가속화 등 합의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7:34]

한-페루, 기후변화 대응 협력 강화…NDC 이행약속 재확인

에너지·산업교통·농업 저탄소 전환 가속화 등 합의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6/10 [17:34]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한국과 페루가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태열 장관은 지난 9일 ‘2024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참석차 방한한 하비에르 곤살레스-올라에체아 페루 외교부 장관과 ‘대한민국과 페루 공화국 간 기후변화 협력을 위한 협정’에 서명했다.

 

양 장관은 기후변화의 심각한 영향이 앞으로 더욱 심화할 것을 인식, 대응에 결정적 시기인 10년 동안 기후 행동을 시급히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파리협정의 지구온도 상승 1.5 ℃ 이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양국의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이행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

 

▲ 조태열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하비에르 곤살레스-올라에체아 페루 외교부 장관과 ‘한-페루 기후변화 협력을 위한 정부 간 협정 서명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



이번 협정은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양국 간 포괄적인 협력을 강화하는 기반을 마련해 양국의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역량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저탄소 및 회복력 있는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양국은 이번 협정을 바탕으로 ▲에너지, 산업, 교통, 농업 등 분야에서 저탄소 전환 가속화 ▲기후 관련 정책 및 기술 교류 ▲역량 강화 활동 등 기후변화에 대한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파리협정 제6.2조상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의 이행을 위한 중요한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양국의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 및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외교부는 “이번 협정 체결로 양국은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중요한 한 걸음을 내디딘 것으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Peru strengthen cooperation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Reconfirmation of NDC implementation promise

 

Agreement on accelerating low-carbon transition in energy, industry, transportation, and agriculture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Korea and Peru have decided to strengthen cooperation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n the 9th, Minister Cho Tae-yeol signed the ‘Agreement for Climate Change Cooperation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Republic of Peru’ with Peruvian Foreign Minister Javier González-Olaechea, who visited Korea to attend the ‘2024 Korea-Latin America Future Cooperation Forum’.

 

Recognizing that the serious impacts of climate change will worsen in the future, both Ministers emphasized the need to urgently strengthen climate action over the next 10 years, which is a critical period for response.

 

In addition, they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implement the greenhouse gas reduction goals (NDC) of both countries to achieve the Paris Agreement's goal of keeping the global temperature rise within 1.5 degrees Celsius.

 

This agreement aims to lay the foundation for strengthening comprehensiv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strengthening both countries' greenhouse gas reduction and climate change adaptation capabilities, and supporting the transition to a sustainable, low-carbon and resilient economy. .

 

Based on this agreement, the two countries promised to strengthen practical cooperation on climate change, including ▲accelerating the low-carbon transition in fields such as energy, industry, transportation, and agriculture, ▲exchange of climate-related policies and technologies, and ▲capacity building activities.

 

In addition, by laying an important foundation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international greenhouse gas reduction project under Article 6.2 of the Paris Agreement,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achieving the greenhouse gas reduction goals (NDC) of both countries and strengthening responses to the global climate crisi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aid, “With the signing of this agreement, the two countries are assessed to have taken an important step toward the common goal of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오연서, '싱글즈' 화보 A컷 공개! '독보적인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