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51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추진

전체 사업비의 70%를 국비로 지원받고 나머지 30%는 지방비가 투입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09:22]

경기도 올해 51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추진

전체 사업비의 70%를 국비로 지원받고 나머지 30%는 지방비가 투입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6/11 [09:22]

 

[사건의내막/김지호 기자] =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2024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공모에 경기도 내 51개 공공건축물이 선정됐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한 어린이집, 경로당, 보건소 등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개선 및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 벽체 및 창호 등 단열 보강, 고효율 냉·난방장치,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체 사업비의 70%를 국비로 지원받고 나머지 30%는 지방비가 투입된다.

 

앞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경기도 내 공공건축물 353개가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선정됐다. 이 중 2024년 5월까지 270개가 준공했으며 76개가 설계, 공사 중이다. 지금까지 투입된 사업비는 1천530억 원으로 이 가운데 70%인 1천71억 원이 국비다.

 

올해는 19개 시군 81개가 사업공모에 참여했으며 51개가 최종 선정됐다. 전국에서 선정된 529개 대비 10%,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에서 선정된 93개 대비 55%에 해당한다.

 

용도별로는 어린이집이 7개, 보건소가 5개, 경로당 39개가 선정됐으며, 이 중 보건소 1개, 경로당 2개는 ‘시그니처’ 사업으로 선정돼 일반사업의 2배가량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그린리모델링 랜드마크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6월 국비가 교부될 예정이며 하반기 지방비 예산확보를 통해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은선 경기도 건축디자인과장은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핵심은 민간분야의 자발적 확산 유도”라며 “경기도의 탄소중립 녹색성장을 위해 더 많은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오연서, '싱글즈' 화보 A컷 공개! '독보적인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