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윤석열 정부는 삶의 벼랑끝 몰린 자영업자들 위한 긴급대책 시급히 내놓아야”

“정부는 자영업 구조개혁 같은 한가한 소리 말고 당장 자영업을 위기에서 구해낼 긴급대책을 내놓으십시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0:22]

이해식 “윤석열 정부는 삶의 벼랑끝 몰린 자영업자들 위한 긴급대책 시급히 내놓아야”

“정부는 자영업 구조개혁 같은 한가한 소리 말고 당장 자영업을 위기에서 구해낼 긴급대책을 내놓으십시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6/18 [10:22]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안위 첫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06.13.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6월 17일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는 삶의 벼랑 끝에 몰린 자영업자들을 위한 긴급대책 시급히 내놓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고금리, 고물가 장기화와 경기침체에 짓눌려 자영업자들이 소리없이 무너지고 있다면서 “폐업하려고 해도 폐업할 돈이 없어 못한다”는 신음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자영업자들은 인건비와 재료비 상승을 감당하지 못해 장사하면 할수록 적자여서 대출금과 이자를 갚기 위해 투잡, 쓰리잡을 뛴다”고도 했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지난 4월 자영업자 수는 562만 1000명으로 1년 사이 9만 4000명이 감소했다”면서 “2016년 이후 전년 대비 가장 큰 감소 폭이다”라며 “더욱 심각한 것은 자영업자들의 부채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올해 1분기 말 국내 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이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라면서 “자영업이 쪼그라들고 있고, 자영업자들은 빚에 쪼들리고 있다”라며 “정부는 버티면 버틸수록 돌아오는 건 빚 폭탄뿐이라는 소상공인들의 절규에 답해야 한다”고 꼬집고 나섰다.

 

특히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시장성이 불투명한 동해 유전에 수천억 원을 투자하겠다, 아프리카에 대한 ODA규모를 100억 달러로 확대하겠다고 하면서 왜 우리 국민, 자영업자들을 살리는 일에는 대책조차 없는 것입니까?”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지난 14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과 함께 자영업 위기 타파를 위한 특단의 조치로 코로나 대출금 10년 장기분할상환과 긴급민생지원금 지급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자영업 구조개혁 같은 한가한 소리 말고 당장 자영업을 위기에서 구해낼 긴급대책을 내놓으십시오”라며 “민주당은 민생을 살리는 일이라면 무슨 일이든 협조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Hae-sik,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must urgently come up with emergency measures for self-employed people whose lives are on the brink.”

 

“The government should immediately come up with an emergency measure to save the self-employed from crisis rather than making idle talk like structural reform for the self-employed.”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Lee Hae-sik, chief spokespers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a briefing on June 17,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must urgently come up with emergency measures for self-employed people who are on the edge of their lives.”

 

Senior Spokesperson Lee Hae-sik said that self-employed people are quietly collapsing under the weight of high interest rates, prolonged high prices, and economic recession, adding that people are complaining, “Even if we try to close our business, we can’t because we don’t have the money to do so.”

 

Senior Spokesperson Lee Hae-sik also said, “Self-employed people are unable to cope with the rise in labor and material costs, so the more they do business, the more they are at a loss, so they work two or three jobs to pay off the loans and interest.”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said, “The number of self-employed people in April was 5.621 million, a decrease of 94,000 in one year. This is the largest decreas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since 2016. What is even more serious is the debt of self-employed people.” pointed out.

 

In addition,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said, “At the end of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e delinquency rate of domestic banks’ individual business loans hit the highest in 11 years. Self-employment is shrinking, and self-employed people are struggling with debt.” “We must answer the cries of small business owners who say that the only thing that comes back is a debt bomb,” he said.

 

In particular,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said, “President Yoon Seok-yeol says he will invest hundreds of billions of won in East Sea oil fields with uncertain marketability and expands ODA to Africa to $10 billion, but why is there no plan to save our citizens and self-employed people? He raised his voice of criticism, saying, “?

 

Accordingly, Chief Spokesperson Lee Hae-sik said, “On the 14th, the Democratic Party, along with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Merchants and the Self-Employed Federation, urged the government to repay coronavirus loans in long-term installments over 10 years and provide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unds as a special measure to overcome the self-employment crisis.”

 

Lee Hae-sik, chief spokespers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The government should immediately come up with emergency measures to save the self-employed from crisis, rather than idle talk like structural reform of the self-employed.” He added, “The Democratic Party is ready to cooperate in anything that will save the people’s livelihoo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