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도 나눔’…삼성전자, 중소·중견기업에 232건 특허 공개

25일부터 신청 기업 접수…모바일기기·디스플레이·의료기기 분야 등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06:21]

‘기술도 나눔’…삼성전자, 중소·중견기업에 232건 특허 공개

25일부터 신청 기업 접수…모바일기기·디스플레이·의료기기 분야 등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4/06/25 [06:21]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통상자원부-삼성전자 기술 나눔 공고를 통해 나눔 기술들을 공개하고 오는 25일부터 8월 6일까지 신청 기업을 접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나눔 기술들은 삼성전자가 보유한 기술 중에서 중소·중견기업에 제공할 경우 활용가치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231건의 특허를 선별한 것이다.

 

기술 나눔은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경쟁력 확보와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2013년부터 대기업·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미활용 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무상으로 이전해 주는 사업이다.

 

이번 나눔 대상인 주요기술을 살펴보면, 착용자의 두피로부터 신호를 측정해 현재 보행 속도를 계산하고 목표로 하는 보행 속도가 되도록 보조 토크를 연산해 출력하는 착용형 로봇이나, 사용자의 화면 구부림 동작만으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화면의 물체가 이동해 앱 기능을 실행하는 디스플레이 장치 특허 등이 있다.

 

▲ 산업통상자원부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



2015년부터 해마다 기술 나눔에 참여해 온 삼성전자는 지난해까지 559개 기업에 1014건의 기술을 무상 이전해 중소·중견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2020년 삼성전자로부터 이미지 내 반사광 제거 기술을 이전받은 ㈜키워드랩은 해당 기술을 적용한 카메라 렌즈 모듈 신제품을 개발해 수출 등을 통해 지난해 5억 1000만 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8명 신규 고용도 창출한 기업으로, 삼성전자 기술 나눔의 우수 사례로 꼽힌다.

 

나눔 신청은 접수 홈페이지(www.tech-storm.io/techshare)에서 할 수 있고 이후 심의를 거쳐 나눔 대상으로 선정되면 나눔에 관심 있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삼성전자 기술 나눔 현장 설명회’도 다음 달 16일 개최(서울 양재 엘타워)할 예정이다.

 

이민우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나눔기술로 제공된 모바일기기, 디스플레이 및 의료기기 분야 등의 우수 기술들을 활용하면 기업이 현재 보유한 기술과 융합해 신제품·신기술을 효율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면서 “우수 기술 이전을 통해 오픈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실천하고자 하는 중소·중견기업의 적극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haring technology too’… Samsung Electronics discloses 232 patents to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pplications will be accepted from the 25th... Mobile devices, displays, medical devices, etc.

 

[Inside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nounced on the 24th that it will disclose sharing technologies throug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Samsung Electronics Technology Sharing Announcement and accept applications from companies from the 25th to August 6th.

 

These shared technologies are a selection of 231 patents that are expected to have high utility value when provided to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mong the technologies owned by Samsung Electronics.

 

Technology sharing is a project that transfers unused technologies held by large companies and public institutions to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free of charge since 2013 in order to secure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and support innovative growth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Looking at the main technologies subject to this sharing, we look at a wearable robot that measures signals from the wearer's scalp to calculate the current walking speed and calculates and outputs auxiliary torque to achieve the target walking speed, or a flexible display screen that only requires the user to bend the screen. There are patents for display devices that execute app functions by moving objects.

 

Samsung Electronics, which has participated in technology sharing every year since 2015, is actively practicing shared growth with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by transferring 1,014 technologies free of charge to 559 companies as of last year.

 

Keyword Lab Co., Ltd., which received technology to remove reflected light in images from Samsung Electronics in 2020, developed a new camera lens module using the technology and achieved sales of 510 million won last year through exports and created 8 new jobs. This is considered an excellent example of Samsung Electronics’ technology sharing.

 

Sharing applications can be made on the application website (www.tech-storm.io/techshare), and if selected as a sharing target after deliberation, a 'Samsung Electronics Technology Sharing On-Site Briefing Session' is held fo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interested in sharing. It is scheduled to be held on the 16th of next month (El Tower, Yangjae, Seoul).

 

Lee Min-woo, Director of Industrial Technology Convergence Policy at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aid, “By utilizing excellent technologies such as mobile devices, displays, and medical devices provided through sharing technology, companies can efficiently develop new products and new technologies by converging with their current technologies.” He added, “Excellent technology transfer.” “We hope that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that want to practice open innovation will actively apply,”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