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제74주년 행사, ‘임시수도 상징’ 대구서 25일 개최

광역별 순회로 첫 개최…지방 거주 참전유공자의 참여 기회 확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06:13]

6·25전쟁 제74주년 행사, ‘임시수도 상징’ 대구서 25일 개최

광역별 순회로 첫 개최…지방 거주 참전유공자의 참여 기회 확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6/25 [06:13]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6·25참전유공자의 공헌을 기리고 자유의 소중함을 알려 국민 안보 의식을 높이기 위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가 열린다.

 

국가보훈부는 오는 25일 대구 엑스코(오디토리움)에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목숨 걸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전후에는 폐허에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킨 6·25참전영웅들의 헌신에 감사와 존경을 표하기 위해 ‘이 땅, 이 바다, 이 하늘을 위해’라는 주제로 열린다.

 

특히 올해부터 6·25전쟁 행사는 지방 거주 6·25참전유공자의 정부행사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광역별 순회 행사로 추진된다. 제74주년 행사는 임시수도로서의 상징성과 6·25격전지가 다수 소재한 점을 고려해 대구에서 처음 개최된다.

 

이날 행사에는 6·25참전유공자와 정부·군 주요 인사,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등 1300여 명이 참석해 참전 국기 입장, 국민의례, 헌정 공연, 정부포상, 기념사, 기념공연, 6·25노래 제창 순으로 45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 6·25전쟁 제74주년 행사. (자료=국가보훈부)  ©



먼저, 사회자의 개식 선언에 따라 22개 유엔참전국 국기와 태극기, 유엔기가 입장하면 국민의례를 하고 국기에 대한 경례 맹세문은 계명대학교 학군단 김성영, 김경민 씨가 함께 낭독한다.

 

헌정 공연은 낙동강 방어선 사수부터 고지전에 이르기까지 치열했던 과정을 영상과 공연, 노래와 스토리텔링으로 표현한 ‘우리는 전진한다’와 함께 치열했던 전투에서 쓰러져 간 전우에 대한 그리움, 전우와 함께 지켜낸 대한민국에 대한 자부심 등을 담을 편지를 제복을 입은 참전 영웅이 낭독하는 ‘보고 싶은 전우에게’로 구성된다.

 

정부포상에서는 6·25전쟁 당시의 공적이 최근에서야 확인된 참전유공자 유족 2명에게 무공훈장(화랑)을 수여한다.

 

기념공연에서는 6·25전쟁과 같은 위급한 상황 발생 때 다시 전선으로 향하겠다는 6·25참전영웅들의 의지를 표현한 대구·경북지역 참전영웅들의 ‘자유의 수호자’ 영상을 상영한다. 이어 6·25전쟁에 참전한 22개 참전부대기와 대국 경북지역 참전영웅 3명이 무대에 올라 대국민 거수경례와 함께 ‘너와 나’를 합창한다.

 

끝으로, 행사 참석자 전원이 함께 ‘6·25의 노래’를 제창하면서 행사가 마무리된다.

 

기념식이 끝나면 대구 관내 6·25참전유공자와 보훈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참전영웅 위로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강정애 보훈부 장관은 “정부는 참전영웅 한 분 한 분을 일상에서 존중하고 예우하는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을 구현해 국가유공자분들이 자긍심을 갖고 영예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74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Symbol of Provisional Capital’ held in Daegu on the 25th

 

First regional tour held... Expanding participation opportunities for veterans living in local areas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Moon Hong-cheol] = The ‘74th Anniversary Event of the Korean War’ will be held to honor the contributions of veterans of the Korean War and raise national security awareness by informing them of the importance of freedom.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announced on the 24th that it will hold the ‘74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at Daegu EXCO (Auditorium) on the 25th.

 

This event will be held under the theme ‘For this land, this sea, and this sky’ to express gratitude and respect for the dedication of the Korean War heroes who risked their lives to protect liberal democracy and rebuild the Republic of Korea from ruins after the war.

 

In particular, starting this year, the Korean War event will be promoted as a regional touring event to expand opportunities for Korean War veterans residing in local areas to participate in government events. The 74th anniversary event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Daegu, considering its symbolism as a temporary capital and the fact that many of the Korean War battle sites are located there.

 

On this day, about 1,300 people, including veterans of the Korean War, key government and military figures, and diplomatic envoys to Korea from countries participating in the Korean War, attended the event, in the following order: entrance of the war flag, national ceremony, tribute performance, government award, commemorative speech, commemorative performance, and singing of the June 25 song. It is scheduled to last for several minutes.

 

First, following the emcee's opening declaration, when the national flags of the 22 participating UN participating countries, the Taegeukgi, and the UN flag enter, a national ceremony is performed, and the national flag salute pledge is read together by Keimyung University faculty members Kim Seong-young and Kim Gyeong-min.

 

The tribute performance is 'We Are Moving Forward', which expresses the intense process from holding the Nakdong River defense line to high-altitude warfare through video, performance, song, and storytelling, as well as the longing for comrades who fell in fierce battles and the Republic of Korea that defended together with comrades. It consists of ‘To the comrades I miss,’ in which a uniformed war veteran reads a letter expressing pride in the Korean War.

 

In government awards, the Military Merit Medal (Hwarang) is awarded to two bereaved families of veterans whose exploits during the Korean War were only recently confirmed.

 

In the commemorative performance, a video of ‘Defenders of Freedom’ by veterans of the Daegu and Gyeongbuk regions, expressing the will of the heroes who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to return to the front line when an emergency situation such as the Korean War occurs, will be screened. Next, 22 combat units that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and three veterans from the Gyeongbuk region of the great country go on stage and salute the public while singing ‘You and I’ in unison.

 

Finally, the event ends with all attendees singing the ‘Song of June 25’ in unison.

 

After the commemorative ceremony, a ‘Korean War Heroes Condolence Banquet’ will be held with about 100 people from Daegu, including veterans of the Korean War and heads of veterans organizations, in attendance.

 

Minister of Veterans Affairs Kang Jeong-ae said, “The government will strive to ensure that veterans of national merit can live with pride and honor by implementing ‘living veterans in everyday life, veterans for all’, which respects and honors each and every war hero in everyday lif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