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우리 군, 북한의 도발에 압도적으로 단호하게 대응”

대구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대구·경북지역 전투 집중 조명
오물 풍선 살포 등에 “역사의 진보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책동” 비판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8:36]

윤석열 대통령 “우리 군, 북한의 도발에 압도적으로 단호하게 대응”

대구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대구·경북지역 전투 집중 조명
오물 풍선 살포 등에 “역사의 진보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책동” 비판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6/25 [18:36]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우리 군은 어떠한 경우라도 북한이 대한민국을 감히 넘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북한의 도발에 압도적으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정부는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맞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우리 국민의 삶을 든든하게 지키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올해 행사는 6·25전쟁의 전환점이 된 다부동·영천·포항 전투 등 대구·경북지역 전투를 집중 조명하고, 지방 거주 참전유공자를 대통령이 찾아뵙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대구에서 개최됐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먼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고귀한 생명을 바쳤던 호국영령과 유엔군 전몰장병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는 위로를 전했다.

 

▲ 대통령실 누리집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윤 대통령은 전쟁 초기 대한민국은 국토의 90%를 빼앗기기도 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유엔군과 함께 낙동강 방어선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포항, 칠곡 다부동, 안강, 영천을 비롯해 대구와 경북 곳곳에서 치열하게 싸웠고, 값진 승리를 거뒀다면서 이 결정적인 승리가 대한민국이 절체절명의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일어서는 전환점이 됐다고 대구·경북지역 전투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한, 전쟁 후 우리에게 남은 것은 절망의 국토뿐이었지만 위대한 우리 국민은 결코 주저앉지 않았다면서 피로써 자유 대한민국을 지킨 호국영령들의 뜻을 이어받아, 눈부신 산업화의 기적을 이뤄냈고 모범적인 자유민주주의 국가, 글로벌 중추 국가로 도약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반해, 북한은 퇴행의 길을 고집하며 지구상의 마지막 동토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 오물 풍선 살포, 러시아와의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 체결 등을 언급하며 ‘역사의 진보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책동’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맞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우리 국민의 삶을 든든하게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70주년을 맞은 한미동맹과 자유의 가치를 함께하고 있는 국가들과의 연대를 통해 우리의 자유와 평화를 더욱 단단하게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평화는 말로 지키는 것이 아니라 강력한 힘과 철통같은 안보태세가 진정한 평화를 이룩하는 길이라면서 우리가 더 강해지고 하나로 똘똘 뭉치면 자유와 번영의 통일 대한민국도 결코 먼 미래만은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6·25전쟁 참전용사들을 최고로 예우하고 보훈 문화가 우리 사회에 더욱 확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 구축 후 대구·경북지역에서 벌어졌던 치열한 전투를 소개하는 영상을 시작으로,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6·25전쟁에 참전한 22개국 국기와 유엔기, 태극기가 무대에 함께 도열한 가운데 진행됐다.

 

낙동강 방어선 사수, 서울 수복 등 전쟁 당시의 상황을 표현한 공연 후에는 다부동 전투에 실제로 참전했던 이하영 참전용사가 무대에 올라 ‘보고 싶은 전우에게’를 주제로 편지를 낭독해 참석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줬다.

 

6·25전쟁 당시 수류탄으로 적 전차를 파괴한 고(故) 정정태 하사와 1950년 노량진 전투 당시 아군 진영에 잠입해 활동하던 간첩을 체포한 고 구남태 상병의 유족에게 무공훈장이 수여됐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Our military responds overwhelmingly and resolutely to North Korea’s provocations.”

 

74th anniversary event of the Korean War in Daegu... Focus on battles in Daegu and Gyeongbuk region

Criticism of “anachronistic maneuvers that run counter to the progress of history” such as the spraying of waste balloons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25th, “Our military will maintain a firm readiness posture to prevent North Korea from daring to cross the Republic of Korea under any circumstances, and we will respond overwhelmingly and resolutely to North Korea’s provocations.” .

 

President Yoon attended the '74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held at EXCO in Daegu this morning and said in a commemorative speech, "The government will reliably protect the liberal democracy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lives of our people against North Korea's provocations and threats." He said this.

 

This year's event was held in Daegu to highlight battles in the Daegu and Gyeongbuk regions, such as the battles of Dabu-dong, Yeongcheon, and Pohang, which were turning points in the Korean War, and for the president to visit local veterans and express his gratitude.

 

In his commemorative speech, President Yoon first prayed for the soul of the fallen soldiers of the United Nations forces and the patriotic spirits who sacrificed their precious lives to protect the freedom and peac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conveyed his condolences to their bereaved families.

 

President Yoon explained that in the early stages of the war, the Republic of Korea lost 90% of its territory, but did not give up and built the Nakdong River defense line with UN forces.

 

He then said that they fought fiercely in Pohang, Chilgok Dabu-dong, Angang, and Yeongcheon, as well as throughout Daegu and Gyeongbuk, and achieved a valuable victory. This decisive victory was a turning point for the Republic of Korea to overcome a desperate crisis and stand up again. Battle of Daegu and Gyeongbuk area I reflected on the meaning of

 

In addition, after the war, all that was left to us was a land of despair, but our great people never gave in. They followed the will of the patriotic spirits who protected the free Republic of Korea with their blood, and achieved a dazzling miracle of industrialization, becoming an exemplary liberal democracy and global economy. He said that the country is taking a leap forward into becoming a central country.

 

In contrast, North Korea insists on its path of regression and points out that it remains the last frozen land on Earth.

 

In particular, he criticized the advancement of nuclear and missile capabilities, the distribution of waste balloons, and the signing of the ‘Treaty on Comprehensive Strategic Partnership’ with Russia as ‘anachronistic maneuvers that run counter to the progress of history.’

 

President Yoon promised to reliably protect South Korea's liberal democracy and the lives of our people against North Korea's provocations and threats.

 

In addition, he announced that he will further strengthen our freedom and peace through solidarity with the ROK-US alliance, which is celebrating its 70th anniversary, and with countries that share the value of freedom.

 

President Yoon emphasized that peace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kept with words, but that strong power and an iron-clad security posture are the way to achieve true peace, and that if we become stronger and come together as one, a unified Republic of Korea with freedom and prosperity will not be a distant future.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promised to treat veterans of the Korean War with the highest respect and do its best to further spread the veterans culture in our society.

 

Meanwhile, the event began with a video introducing the fierce battles that took place in the Daegu and Gyeongbuk regions after the construction of the Nakdong River defense line during the Korean War, and the flags of the 22 countries that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to protect liberal democracy, the UN flag, and the Taegeukgi were displayed. It was held with everyone lined up on stage.

 

After a performance depicting the situation during the war, including the defense of the Nakdong River defense line and the restoration of Seoul, veteran Lee Ha-young, who actually participated in the Battle of Dabu-dong, went on stage and read a letter with the theme 'To the comrades I miss', deeply moving the attendees. .

 

Military service medals were awarded to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late Sergeant Jeong Jeong-tae, who destroyed an enemy tank with a grenade during the Korean War, and the late Corporal Nam-tae Koo, who arrested a spy who had infiltrated the friendly forces camp during the Battle of Noryangjin in 1950.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