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부터 ‘케이-북 저작권마켓’ 개최…세계 100개 출판사 방한

롯데호텔월드에서 국내 98개사, 해외 29개국 출판기업들과 1250건 수출 상담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23:27]

24일부터 ‘케이-북 저작권마켓’ 개최…세계 100개 출판사 방한

롯데호텔월드에서 국내 98개사, 해외 29개국 출판기업들과 1250건 수출 상담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4/06/24 [23:27]

[사건의내막/박연파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24일부터 사흘간  ‘케이(K)-북 저작권마켓’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 참여를 위해 전 세계 29개국 100개 출판기업이 한국을 방문하며 국내 98개 출판사가 참여해 1250건의 수출상담에 나선다.

 

아울러, 12개국 25개 기업이 출판 지식재산권(IP) 수출 상담에 참여하고, 19개 국내 기업이 해외 참가사를 대상으로 투자유치 설명회를 연다.

 

케이-북 저작권마켓은 국내 출판사의 실질적인 저작권 수출 계약과 지속적인 출판 교류 협력을 위한 기업 간 거래(B2B) 행사로 ▲국내외 출판사 간 일대일(1:1) 수출 상담 ▲국내 출판사의 투자 유치 설명회(IR 피칭) ▲출판수출 상담(컨설팅) 프로그램 ▲참가사 간 교류 행사(네트워킹 리셉션) 등을 진행한다.

 

또한 행사 뒤 후속 상담이 필요할 경우 온라인 상담 지원을 하는 등 사후에도 철저하게 관리하고 도서 소개자료는 출판수출 영문 플랫폼인 ‘케이북’에 올려 해외 출판사에 제공한다.

 

▲ 포스터  ©

 

올해는 케이-북에 대한 해외의 관심 증가와 저작권 수출 활기에 부응해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 등 아시아 권역뿐만 아니라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미국, 캐나다 등 유럽·미주 권역까지 모두 29개국 100개 출판기업이 한국을 방문해 수출 상담 예약 1250건을 진행한다.

 

그리스, 네덜란드, 레바논, 알바니아, 칠레, 캐나다, 콜롬비아, 터키, 호주 등 12개국은 이번에 처음 한국을 찾는다.

 

지난해에는 국내 59개 사와 해외 19개국 50개 사가 참가해 이틀 동안 수출 상담 550건을 진행한 바 있다.

 

올해는 ▲인도 펭귄랜덤하우스(Penguin Random House India) ▲인도네시아 그라미디어 그룹(PT Gramedia Pustaka Utama) ▲일본 쇼가쿠간(Shogakukan,Inc) ▲스페인 아나야그룹(Grupo Anaya) ▲프랑스 알뱅 미셀(Alvin Michel) 등 각국의 대표 출판기업이 참여하고, 국내에서는 문학동네, 민음사, ㈜다산북스, 길벗, 글로연, 한빛미디어 등 98개 사가 참가한다.

 

특히 올해는 출판 지식재산권 수출 상담에 주목할 예정이다.

 

출판 지식재산권이 해외 텔레비전 드라마를 비롯해 영화와 애니메이션, 공연 등 다양한 형태(포맷)로 수출되는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업체가 해외 지식재산권 활용 콘텐츠 제작사, 기업들과 직접 만나는 사업 연결 상담을 지원한다.

 

해외의 경우 대만 그레이호크 에이전시를 비롯해 말레이시아, 미국, 베트남, 스페인, 영국, 일본 등 12개국 25개 기업이 지식재산권 상담을 위해 참여하고, 국내에서는 문학동네, ㈜알에스미디어, 문피아, 안전가옥 등 출판 관련 지식재산권 수출에 주력하는 기업이 다수 참가해 출판 원천콘텐츠의 수출에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24일과 25일 오전에는 바람길 출판사, 도서출판 기역 등 19개 국내 기업이 해외 참가사를 대상으로 자사 출판콘텐츠의 특징과 장점을 발표하는 투자 유치 설명회를 진행하고, 24일 저녁에는 국내외 참가사들이 교류하며 인적 관계망을 구축한다.

 

출판수출 상담 프로그램도 운영해 행사장 내에 중화권, 아시아권, 미주권, 유럽권 수출 전문가 4명과 상담 전문가 1명을 배치하고, 국내 출판사를 대상으로 수출 실무 상담을 진행한다.

 

또한 해외 참가사들은 행사 마지막 날인 26일에 개막하는 서울국제도서전에도 참가해 저작권마켓에 참여하지 않은 국내 출판사와 새로운 상담, 교류 프로그램으로 추가 거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용섭 문체부 미디어정책국장은 “케이-북에 대한 해외의 관심과 수요가 늘고 있는 만큼 이들이 국내 기업의 실질적 사업 수익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해외 유력 구매자들과의 수출 상담 기회를 확대해 국내 출판콘텐츠의 해외시장 판로를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Book Copyright Market’ held from the 24th... 100 publishers from around the world visit Korea

 

Lotte Hotel World provided 1,250 export consultations with 98 domestic companies and publishing companies in 29 overseas countries.

 

[Inside story of the incident/Reporter Park Yeon-pa] =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gether with the Korea Publishing and Culture Industry Promotion Agency, will hold the ‘K-Book Copyright Market’ event for three days starting on the 24th.

 

To participate in this event, 100 publishing companies from 29 countries around the world will visit Korea, and 98 domestic publishing companies will participate and provide 1,250 export consultations.

 

In addition, 25 companies from 12 countries will participate in publishing intellectual property (IP) export consultations, and 19 domestic companies will hold investment attraction briefings for overseas participating companies.

 

K-Book Copyright Market is a business-to-business (B2B) event for practical copyright export contracts for domestic publishers and continuous publishing exchange and cooperation. ▲ one-on-one (1:1) export consultation between domestic and foreign publishers ▲ investment attraction briefing (IR pitching) for domestic publishers ) ▲Publication export consultation (consulting) program ▲Exchange events (networking reception) between participating companies will be held.

 

In addition, if follow-up consultation is needed after the event, we provide thorough post-event management by providing online consultation support, and book introduction materials are uploaded to ‘K-Book’, an English publishing export platform, and provided to overseas publishers.

 

This year, in response to increasing overseas interest in K-Book and the vibrant export of copyrights, 100 publishing companies in 29 countries, not only in Asia such as Taiwan, Malaysia, and India, but also in Europe and America such as Spain, Italy, France,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The company will visit Korea and make 1,250 export consultation reservations.

 

Twelve countries, including Greece, the Netherlands, Lebanon, Albania, Chile, Canada, Colombia, Turkey, and Australia, are visiting Korea for the first time.

 

Last year, 59 domestic companies and 50 companies from 19 foreign countries participated and 550 export consultations were conducted over two days.

 

This year, ▲Penguin Random House India ▲PT Gramedia Pustaka Utama of Indonesia ▲Shogakukan, Inc. of Japan ▲Grupo Anaya of Spain ▲Alvin Michel of France Representative publishing companies from each country participate, and in Korea, 98 companies, including Munhakdongne, Minumsa, Dasan Books, Gilbut, Gloyeon, and Hanbit Media, participate.

 

In particular, this year, we plan to pay attention to consultation on export of publishing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s the demand for publishing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to be exported in various forms (formats) such as overseas television dramas, movies, animations, and performances increases, we support business connection consultations where domestic companies meet directly with content producers and companies utilizing overseas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Overseas, 25 companies from 12 countries, including Taiwan's Greyhawk Agency, Malaysia, the United States, Vietnam, Spain, the United Kingdom, and Japan, participate for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consultation, and domestically, Munhakdongne, RS Media Co., Ltd., Munpia, Safe House, etc. Many companies focusing on exporting publishing-related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re expected to participate, adding vitality to the export of published original content.

 

On the morning of the 24th and 25th, 19 domestic companies, including Baramgil Publishing Company and Book Publishing Company, held an investment attraction briefing session to present the characteristics and advantages of their published content to overseas participating companies, and on the evening of the 24th, domestic and foreign participating companies exchanged. Build a human network.

 

A publishing export consulting program will also be operated, with four export experts and one consulting expert from Greater China, Asia, the Americas, and Europe placed within the venue, and practical export consultations will be conducted for domestic publishers.

 

In addition, overseas participating companies are expected to participate in the Seoul International Book Fair, which opens on the 26th, the last day of the event, and continue to make additional transactions with domestic publishers who do not participate in the copyright market through new consultation and exchange programs.

 

Kim Yong-seop, Director of Media Policy at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aid, “As overseas interest in and demand for K-Book is increasing, we are expanding export consultation opportunities with influential overseas buyers so that they can lead to actual business profits for domestic companies to expand the overseas market for domestic published content. “We will expand our sales channels,”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