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항공모함에 승선한 대통령…“한미동맹 굳건, 그 어떤 적도 물리쳐”

미 루스벨트 항모, 한·미·일 훈련 ‘프리덤 에지’ 위해 부산 해군기지 입항
“루스벨트 항모 방한은 미국의 철통 같은 대한 방위공약을 상징하는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8:51]

미 항공모함에 승선한 대통령…“한미동맹 굳건, 그 어떤 적도 물리쳐”

미 루스벨트 항모, 한·미·일 훈련 ‘프리덤 에지’ 위해 부산 해군기지 입항
“루스벨트 항모 방한은 미국의 철통 같은 대한 방위공약을 상징하는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6/25 [18:51]

[사건의내막/문홍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오후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정박 중인 미국 시어도어 루즈벨트 항공모함을 방문해 북한의 위협에 맞서 한미동맹과 연합 방위 태세 강화를 강조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현직 대통령이 미국 항공모함에 승선한 것은 1974년 박정희 전 대통령, 1994년 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윤 대통령이 세 번째다.

 

미 루즈벨트 항모강습단은 한미일 3국이 동시에 참여하는 ‘프리덤 에지’ 훈련 참가를 위해 방한했다. 다목적 전투기 슈퍼호넷 등 항공기 90여 대를 탑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대통령실은 이번 루즈벨트 항공모함의 방한은 지난해 4월 한미 정상이 채택한 ‘워싱턴 선언’의 이행조치로서, 강력한 확장억제를 포함한 미국의 철통같은 대한 방위공약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대통령실 누리집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윤 대통령이 루즈벨트함에 오르자 대통령의 승함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렸다.

 

이후 임무에 따라 각기 다른 색의 옷을 입은 영송병의 구령과 함께 한미 장병 300여명이 환호성으로 대통령을 맞았다.

 

윤 대통령은 항공기 이동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비행갑판으로 이동해, 항모의 주력 전투기인 F/A-18 등에 관해 설명을 들었다. F/A-18는 영화 ‘탑건 매버릭’에 등장한 전투기이기도 하다.

 

윤 대통령은 비행갑판 통제실로 이동해 항모비행단 관계자로부터 함재기 운용 현황에 대해 청취하고 대화를 나눴다.

 

루즈벨트함 시찰은 마친 대통령은 격납고로 이동해 한미 장병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루스벨트 항모의 방한은 지난해 4월 저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채택한 ‘워싱턴선언’의 이행 조치 ”라면서 “강력한 확장억제를 포함한 미국의 철통같은 대한 방위공약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북한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면서 핵 선제 사용 가능성을 공언하며 한반도와 역내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며,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우리의 동맹은 그 어떠한 적도 물리쳐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루즈벨트함이 26일 한미일 3국 최초의 다영역 군사훈련인 ‘프리덤 에지’(Freedom Edge)에 참가하기 위해 출항한다고 언급하며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한미일 3국의 협력은 한미동맹과 함께 또 하나의 강력한 억제 수단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프리덤 에지 훈련에 참여하는 장병들에게 건강하게 훈련을 잘 마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강신철 한미연합군사령부 부사령관, 최성혁 해군작전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인성환 안보실 제2차장 등이 함께했다.

 

미국 측에서는 크리스토퍼 라네브 미8군사령관, 닐 코프라스키 주한미해군사령관, 크리스토퍼 알렉산더 제9항모강습단장 등이 참석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boarding a US aircraft carrier... “The ROK-US alliance is strong, defeating any enemy”

 

US Roosevelt aircraft carrier enters Busan naval base for Korea-US-Japan training ‘Freedom Edge’

“The Roosevelt aircraft carrier’s visit to Korea symbolizes the United States’ ironclad defense commitment to Korea.”

 

[Inside the case/Reporter Moon Hong-cheol] = President Yoon Seok-yeol visited the U.S. Theodore Roosevelt aircraft carrier docked at the Busan Naval Operations Base on the afternoon of the 25th and emphasized strengthening the ROK-U.S. alliance and joint defense posture against threats from North Korea.

 

According to the President's Office, President Yoon is the third sitting president to board a U.S. aircraft carrier, following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in 1974 and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in 1994.

 

The U.S. Roosevelt Carrier Strike Group visited Korea to participate in the ‘Freedom Edge’ exercise in whic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participate simultaneously. It is called a ‘floating military base’ as it is equipped with about 90 aircraft, including the multipurpose fighter Super Hornet.

 

The President's Office explained that the Roosevelt aircraft carrier's visit to Korea is an implementation measure of the 'Washington Declaration' adopted by the leader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n April last year, and symbolizes the United States' ironclad defense commitment to Korea, including strong extended deterrence.

 

As President Yoon boarded the Roosevelt, a bell rang to announce his departure.

 

Afterwards, about 300 Korean and American soldiers greeted the president with cheers, accompanied by commands from soldiers wearing different colors depending on their mission.

 

President Yoon took the aircraft elevator to the flight deck and heard an explanation about the aircraft carrier's main fighter aircraft, the F/A-18. The F/A-18 is also a fighter plane that appeared in the movie ‘Top Gun Maverick’.

 

President Yoon moved to the flight deck control room and listened to and discussed the status of aircraft operations with aircraft carrier squadron officials.

 

After completing his inspection of the Roosevelt, the President moved to the hangar and encouraged the Korean and American soldiers.

 

President Yoon said, “This visit by the Roosevelt aircraft carrier to Korea is an implementation measure of the ‘Washington Declaration’ adopted by President Joe Biden and I in April of last year,” and added, “It symbolizes the United States’ ironclad defense commitment to Korea, including strong extended deterrence.” .

 

In addition, “North Korea is advancing its nuclear and missile capabilities and professing the possibility of using nuclear weapons first, threaten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region,” he said. “The ROK-US alliance is stronger than ever, and our alliance, the greatest in the world, will defeat any enemy.” “We can win,” he emphasized.

 

President Yoon mentioned that the USS Roosevelt would set sail on the 26th to participate in ‘Freedom Edge’, the first multi-domain military exercise between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nd said, “The cooperation between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who share the values ​​of liberal democracy, is based on the ROK-U.S. alliance.” “It will become another powerful deterrent.”

 

President Yoon also asked the soldiers participating in the Freedom Edge training to complete the training in good health.

 

The event was attended by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Shin Won-sik, Navy Chief of Staff Admiral Yang Yong-mo, Deputy Commander of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Kang Shin-cheol, and Naval Operations Command Commander Choi Seong-hyuk. Attending the President's Office were National Security Office Director Jang Ho-jin and National Security Office Second Deputy Director In Seong-hwan.

 

On the U.S. side, Commander of the 8th U.S. Army Christopher Laneve, Commander of the U.S. Navy in Korea Neal Kopraski, and Commander of the 9th Carrier Strike Group Christopher Alexander attend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