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사, 25일 화성 공장화재 관련 긴급 대책회의 열어

사고 수습부터 이주노동자에 대한 중장기적인 조치 마무리될 때까지 최선 다해달라 당부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4:20]

김동연 지사, 25일 화성 공장화재 관련 긴급 대책회의 열어

사고 수습부터 이주노동자에 대한 중장기적인 조치 마무리될 때까지 최선 다해달라 당부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6/25 [14:20]

▲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24일 오후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황 점검을 하고 있다. 2024.06.24.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김지호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화성 공장화재 사고 수습에 나선 경기도 공무원을 향해 “가까운 분이 희생됐다는 생각으로 자기 일처럼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동연 지사는 25일 오전 경기도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사고 수습부터 이주노동자에 대한 중장기적인 제도 개선과 필요한 조치가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고 당일인 24일 두 차례에 걸쳐 현장을 찾아 대책을 지시한 김 지사는 이날도 합동분향소 설치, 불법체류자 지원 같은 구체적 사고수습 대책에 대해 추가 지시를 했다.

 

김 지사는 우선 “굉장히 힘드신 상황에 있는 희생자 가족들이 머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도청과 화성시청에도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희생자별로 도청과 시청에서 각 1명씩 직원을 배치해 장례 절차나 유가족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며 유가족들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다.

 

신원 확인과 합동분향소 설치에도 속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김 지사는 “해당 기관과 협조해서 빠른 시간 내에 희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장례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하고, 시청과 협의해 합동분향소도 신속하게 설치하라”면서 “이와 별도로 경기도청에 도민들이 와서 추모할 수 있는 공간도 같이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외국인 이주노동자 지원과 관련해서는 불법체류자에 대한 지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어떤 이유로 한국에 왔는지, 심지어 정상적인 방법이 아닌 불법체류를 하신 분들이라도 경기도에서 일하시다 희생되신 분들이니까 따지지 말고 가시는 길 잘 모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국에 유가족들이 계시면 가시는 길 함께하실 수 있도록 항공료, 체재비, 통역사 지원까지 해서 끝까지 배려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특히 사고수습 진행과 관련해 “이번 사고를 보면서 이태원 참사를 떠올렸다. 당시 정확한 정보나 또는 잘못에 대한 인정을 하지 않아서 생긴 불신으로 현재 큰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며 “이태원 참사를 반면교사 삼아 있는 그대로 사실과 정보, 경기도 대응 상황을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적극 알리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중장기적인 대책 마련도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주노동자들 주거 문제, 의료 문제, 교육 문제, 안전 문제를 포함한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특히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경쟁력을 갖춘 대한민국 국민으로 제대로 교육받을 수 있는 방안까지 준비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동연 지사는 25일 오후에도 화재 현장을 찾아 경기도 차원의 추가 지원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or Kim Dong-yeon held an emergency response meeting regarding the Hwaseong factory fire on the 25th.

 

We ask you to do your best from the accident resolution to the completion of mid- to long-term measures for migrant workers.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Kim Ji-ho] =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asked the Gyeonggi Province officials who were involved in the handling of the Hwaseong factory fire, “Please treat it as if it were your own work, thinking that someone close to you was sacrificed.”

 

Governor Kim Dong-yeon held an emergency response meeting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25th and said, “Please do your best from accident resolution to mid- to long-term system improvement for migrant workers and until necessary measures are completely completed.”

 

Governor Kim, who visited the scene twice on the 24th, the day of the accident, and ordered countermeasures, also gave additional instructions on specific accident management measures, such as setting up a joint incense burner and supporting illegal immigrants.

 

Governor Kim said, “First of all, we need to provide a space where the families of the victims who are in very difficult situations can stay,” and added, “The provincial office and Hwaseong City Hall also need a space where they can communicate.”

 

He then requested support for the bereaved families, saying, “The provincial and city halls should assign one employee to each victim to provide support to fully reflect the funeral process and the opinions of the bereaved families.”

 

He requested that identification and joint memorial service installation be speeded up. Governor Kim said, “Cooperate with the relevant organizations to confirm the identities of the victims as soon as possible and initiate funeral procedures, and consult with the city hall to quickly establish a joint memorial altar.” He added, “Separately, residents can come to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to pay tribute.” “I hope we can create a space where people can do it together,” he said.

 

Regarding support for foreign migrant workers, he emphasized that we must also do our best to support illegal immigrants. Governor Kim emphasized, “Please do not question the reasons for coming to Korea, or even those who stayed illegally rather than in the normal way, as these are people who sacrificed their lives while working in Gyeonggi Province, so please take care of your way.” He added, “If there are bereaved family members overseas, please consider them until the end by providing airfare, lodging expenses, and even an interpreter so that they can be with you on your way there.”

 

In particular, regarding the accident recovery process, Governor Kim said, “This accident reminded me of the Itaewon disaster. “We are currently paying a huge social cost due to the mistrust that arose from not providing accurate information or acknowledging our mistakes at the time,” he said. “Please use the Itaewon disaster as a lesson to help us actively inform the public of the facts, information, and Gyeonggi Province’s response status in a transparent manner.” “He requested.

 

He also ordered the preparation of mid- to long-term measures. Governor Kim said, “We need to come up with measures that include housing issues for migrant workers, medical issues, education issues, and safety issues,” and added, “I especially hope that they will prepare measures to ensure that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can receive proper education as competitive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He emphasized.

 

Meanwhile, Governor Kim Dong-yeon plans to visit the fire site on the afternoon of the 25th and announce additional support measures at the Gyeonggi-do level.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