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료현장 갈등·문제 해결 방법은 무기한 휴진 아닌 대화”

행안부 장관 “서울대병원 등 휴진 중단, 환자 최우선에 둔 올바른 결정”
세브란스병원 집단 휴진 결정에 “끝까지 환자 곁 지켜주리라 믿어”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7 [16:08]

정부 “의료현장 갈등·문제 해결 방법은 무기한 휴진 아닌 대화”

행안부 장관 “서울대병원 등 휴진 중단, 환자 최우선에 둔 올바른 결정”
세브란스병원 집단 휴진 결정에 “끝까지 환자 곁 지켜주리라 믿어”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6/27 [16:08]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7일 “의료현장의 혼란을 정상화하고 갈등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은 무기한 휴진이 아니라 대화”라고 강조했다.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인 이 장관은 “아직도 의료계 일부에서 일방적으로 사실이 아닌 주장을 펼치며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다행히 서울대병원은 무기한 휴진을 중단했고, 서울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도 예고했던 휴진을 유예했다”며 “이번 결정은 의사로서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최우선에 두고 내린 올바른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든, 어떤 형식이든 적극적으로 대화하겠다는 정부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 “정부는 의료계와 함께하는 의료개혁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 행정안전부 누리집 사진자료실 화면 갈무리  ©



이 장관은 “응급실 뺑뺑이, 소아과 오픈런이 일상용어가 된 상황에서 우리 의료체계가 지속가능하지 않다는 것은 누구보다도 의사분들이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의료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위기에 처한 지역 필수의료의 상황은 여러 지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며 “전국 226개 시·군·구 중응급의료 취약지는 98곳이고, 분만실이 없는 곳은 72곳이나 된다”며 “수술할 의사가 없거나 응급실을 찾지 못하는 환자가 없도록 하기 위해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를 살리는 의료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1년 이상의 시간을 두고 의료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서 의료 정상화를 위한 4대 개혁과제를 마련했다.

 

또한 필수의료 수가의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료계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하며 10조 원 이상을 필수의료에 투입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고위험·고난도 소아 수술 수가를 최대 열 배 인상하고, 중증 심장질환 중재시술 수가를 최대 2배 이상 인상하는 등 필수의료 수가 인상을 하나씩 실천해 나가고 있다.

 

그동안 방치돼 온 전공의 수련환경도 개선하고 있는데, 지난 5월부터 전공의 연속근무 단축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현재 주당 최대 80시간인 전공의 근무시간을 단축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특히 의료인력 수급 추계와 조정시스템 구축 방향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바, 의료계가 논의 시작 단계부터 적극 참여해서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의견들을 제시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한편 김국일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의사 집단행동 브리핑에서 “연세대 의대 교수 비대위가 오늘부터 집단 휴진에 돌입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수도권 주요 병원에서 또 다시 집단 휴진이 강행된다는 사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브란스병원의 집단 휴진 방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대부분의 교수님들이 끝까지 환자 곁을 지켜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집단 휴진보다는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의료계와의 대화 노력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계가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의정 협의에 참여할 의사를 밝힌 만큼 집단행동보다는 대화의 자리에서 기탄없이 논의하자”고 거듭 요청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ment: “The way to resolve conflicts and problems in medical settings is through dialogue, not indefinite closur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uspending clos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the right decision to put patients first”

Regarding Severance Hospital’s decision to close the group, “I believe we will protect our patients until the end.”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Moon Hong-cheol] =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emphasized on the 27th, “The way to normalize chaos in the medical field and resolve conflicts and problems is dialogue, not indefinite closure.”

 

On this day, Minister Lee, second deputy director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for Doctors' Collective Action, said, “Some in the medical community are still unilaterally making untrue claims and refusing to engage in dialogue.”

 

Minister Lee said, “Fortunately,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has suspended its indefinite closure, and Seoul St. Mary’s Hospital and Samsung Seoul Hospital have also postponed their previously announced closures. As a doctor, this is the right decision to put the lives and health of patients first.” said.

 

He said, “The government’s position to actively engage in dialogue at any time and in any format remains unchanged,” and added, “The government hopes for medical reform together with the medical community.”

 

Minister Lee emphasized the need for medical reform, saying, “Doctors know better than anyone else that our medical system is unsustainable in a situation where emergency room hit-and-run and pediatric open-run have become everyday words.”

 

In particular, he said, “The situation of essential medical care in areas that are in crisis can be confirmed through various indicators.” “Medical reform that saves essential medical care and local medical care is a task that can no longer be postponed to ensure that no patient has a doctor for surgery or cannot visit the emergency room,” he said.

 

To this end, the government collected opinions from the medical community over a period of more than a year and prepared four major reform tasks to normalize medical care.

 

In addition, we completely agree with the opinion of the medical community that the fee for essential medical care needs to be increased and have promised to invest more than 10 trillion won into essential medical care.

 

Accordingly, the fee for essential medical services is being increased one by one, such as increasing the fee for high-risk and difficult pediatric surgery by up to ten times and the fee for interventional procedures for severe heart disease by more than two-fold.

 

We are also improving the training environment for medical residents, which has been neglected for some time. Starting last May, we have implemented a pilot project to reduce the continuous working hours of medical residents, and are also discussing ways to shorten the working hours of medical residents, which are currently up to 80 hours per week.

 

In particular, discussions on the direction of estimating the supply and demand of medical personnel and establishing a coordination system have begun in earnest, and the medical community is being requested to actively participate from the beginning of the discussion and present scientific and reasonable opinions.

 

Meanwhile, Kim Kook-il, Director of Health and Medical Policy a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aid in a briefing on collective action by doctors, “The emergency committee of professors at Yonsei University Medical School announced that they will begin a mass hiatus starting today, and it is very unfortunate that a mass hiatus is being enforced again at major hospitals in the metropolitan area.”

 

“Despite Severance Hospital’s policy of mass closure, the government believes that most professors will stay by the patients’ side until the end,” h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ommunicate with the medical community so that the problem can be resolved through dialogue rather than mass closure.” “He said.

 

He continued by repeatedly requesting, “As the medical community has established a special committee for proper medical care and expressed its intention to participate in legislative consultations, let’s discuss it without hesitation through dialogue rather than collective ac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