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복귀 전공의, 전문의 자격 취득 영향 최소화되도록 조치”

행안부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생명·건강 위협 집단행동 중단” 촉구
“의료개혁 과제, 전공의·의대생 요구하는 개선 방향과 다르지 않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7:23]

정부 “복귀 전공의, 전문의 자격 취득 영향 최소화되도록 조치”

행안부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생명·건강 위협 집단행동 중단” 촉구
“의료개혁 과제, 전공의·의대생 요구하는 개선 방향과 다르지 않아”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7/04 [17:23]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4일 “정부는 복귀한 전공의가 정상적으로 수련을 이어가고 전문의 자격 취득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인 이 장관은 의사 집단행동 회의에서 “전공의 여러분께서는 본연의 자리인 환자의 곁으로 다시 돌아와 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오늘 92개 환자단체가 의사 집단휴진 철회 및 재발방지법 제정 환자촉구대회를 개최한다”면서 “의료계는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집단행동과 휴진을 중단하고 의료현장을 조속히 정상화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환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진료체계를 면밀히 점검하고 계속 보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행정안전부 누리집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이 장관은 “위기에 처한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를 위해 추진해야 하는 시급한 의료개혁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간 의료개혁이 지체되어 온 결과, 지금 대한민국 의료의 현실은 지역에 계신 중증·희귀질환 소아환자나 어르신께서 서울에 있는 병원까지 힘겹고 먼 길을 가야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서울의 주요 5개 상급종합병원에서 진료받은 비수도권 환자는 2013년 50만여 명에서 2022년 71만여 명으로 42.5%나 늘었다”면서 “열악한 지역 필수의료의 큰 문제 중 하나는 바로 의사 수가 부족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2.23명으로, OECD 국가 평균인 3.7명에 훨씬 못 미치는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인구 1000명당 의사 수가 3.61명인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16개 시도의 평균 의사 수는 인구 1000당 2명이 채 안되는 1.93명에 불과하다.

 

이에 정부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의사 수를 확충하기 위해 내년도 의대 모집정원을 1509명 증원하고, 늘어나는 인원의 77.4%에 해당하는 1168명을 비수도권 의대에서 모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3년간 국립대 전임교원을 1000명 증원하고 대학의 실습실, 기자재, 학습공간 확충을 지원하며 국립대병원에 임상교육훈련센터 설치를 확대하는 등 늘어나는 의대생들을 실력있는 의사로 양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한편 이 장관은 “대한민국 미래 의료를 이끌어 갈 다수의 전공의들이 5개월째 수련을 중단하고, 많은 의대생들도 학업을 멈추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전공의 7대 요구안과 의대생 8대 요구안의 내용에는 우리 의료체계를 개선해야겠다는 전공의와 의대생 여러분의 기대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개혁 과제는 전공의와 의대생 여러분이 요구하는 의료체계 개선 방향과 다르지 않다”고 전했다.

 

아울러 “의료전달체계 확립, 필수의료 수가체계 개편, 의료사고 안전망 강화, 전문의 중심 병원 전환 등 의료계가 오랜 기간 요청해온 내용들을 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제는 의료현장의 혼란을 조속히 수습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통해 의료개혁 방안을 함께 구체화해 나가야 할 때”라면서 “전공의 여러분께서도 대화의 장으로 나와 여러분의 요구사항을 적극 개진해 달라”고 덧붙였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ment “Measures to minimize the impact of returning residents on obtaining specialist qualifications”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presides over the headquarters meeting... Call for “stopping collective action that threatens life and health”

“The medical reform task is not different from the direction of improvement requested by residents and medical students.”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announced on the 4th, “The government plans to take measures to ensure that returning residents continue their training normally and minimize the impact on obtaining specialist qualifications.”

 

On this day, Minister Lee, the second deputy director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said at the doctors' collective action meeting, saying, "I hope that all residents will return to their original position, by the side of the patient."

 

In particular, “92 patient groups are holding a patient rally today to call for the withdrawal of doctors’ group leave and the enactment of a recurrence prevention law,” he said. “We ask the medical community to stop group actions and leave that threaten the lives and health of patients and normalize the medical field as soon as possible.” He urged.

 

He emphasized, “The government will closely inspect and continue to improve the emergency medical care system to minimize damage to patients.”

 

Minister Lee emphasized, “There are a lot of urgent medical reform tasks that need to be pursued for essential and regional medical services that are in crisis.”

 

He also said, “As a result of the delay in medical reform, the current reality of medical care in Korea is a situation where pediatric patients with serious or rare diseases or the elderly in the region have to take a difficult and long journey to a hospital in Seoul.”

 

In particular, “The number of patients from non-metropolitan areas receiving treatment at the five major general hospitals in Seoul increased by 42.5%, from approximately 500,000 in 2013 to approximately 710,000 in 2022,” he said. “One of the major problems with essential medical care in poor areas is the lack of doctors.” “It means doing it,” he said.

 

In relation to this, as of last year, the number of doctors per 1,000 people in Korea was 2.23, which was at the lowest level, far below the OECD country average of 3.7.

 

Excluding Seoul, where the number of doctors per 1,000 people is 3.61, the average number of doctors in the remaining 16 cities and provinces is only 1.93, which is less than 2 per 1,000 people.

 

Accordingly, in order to expand the number of doctors that are absolutely insufficient, the government plans to increase the number of medical school recruitment quota by 1,509 next year and recruit 1,168 students, equivalent to 77.4% of the increased number, from medical schools outside the metropolitan area.

 

In addition, we will do our best to train the increasing number of medical students into competent doctors, including increasing the number of full-time faculty at national universities by 1,000 over the next three years, supporting the expansion of laboratories, equipment, and learning spaces at universities, and expanding the establishment of clinical education and training centers at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 We plan to make every effort.

 

Meanwhile, Minister Lee expressed concern that “many residents who will lead Korea’s future medical care have stopped training for five months, and many medical students are also stopping their studies.”

 

He then explained, “The contents of the 7 demands of residents and the 8 demands of medical students contain the expectations of residents and medical students to improve our medical system.”

 

He said, “The medical reform task being pursued by the government is no different from the direction of medical system improvement requested by residents and medical students.”

 

In addition, he said, “It reflects what the medical community has been requesting for a long time, such as establishing a medical delivery system, reforming the essential medical fee system, strengthening the medical accident safety net, and converting to specialist-centered hospitals.”

 

Minister Lee said, “Now is the time to quickly resolve the confusion in the medical field and materialize medical reform measures together through constructive dialogue,” adding, “I ask residents to come to the forum for dialogue and actively express their demands.” “He add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