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산업 수주·수출 순항… 민관원팀 효과로 올해 상반기 15조 원 달성

환경부, 녹색산업 수주·수출 올해 22조 원, 임기 내 100조 원 달성 청신호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7:42]

녹색산업 수주·수출 순항… 민관원팀 효과로 올해 상반기 15조 원 달성

환경부, 녹색산업 수주·수출 올해 22조 원, 임기 내 100조 원 달성 청신호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7/04 [17:42]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환경부는 올해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녹색산업 수주·수출 실적을 집계한 결과, 15조 원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한 해 동안 20조 4,966억 원의 실적을 달성한 것을 감안하면 올해 빠른 속도로 수주·수출 실적을 거두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 1월, 녹색산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산업계, 금융기관, 공공기관과 함께 ‘녹색산업 협의체(얼라이언스)‘를 구성했으며, 현재 72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또한 참여기관과 밀접한 소통과 협력을 위해 기업별 1대1 전략회의를 수시로 개최하여 사업(프로젝트)별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맞춤형 지원방안을 수립 후 상대국 정부 및 발주처에 제공하는 등 녹색산업의 수주·수출 확대를 위해서 전방위적 노력을 펼치고 있다.

 

▲ 2024년 상반기 녹색산업 수주지원단 파견 실적  ©



상반기 대표적인 녹색산업 수주 성과로는 오만에서 수주한 해수담수화 사업(지에스이니마) 및 그린수소 생산사업(삼성물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주한 상하수도 설계 사업(건화)이 있다.

 

지에스이니마(GS Inima)가 오만에서 수주한 해수담수화 사업은 당초 2020년 12월에 수주했으나, 발주처의 부지 변경 요청으로 착공되지 못하고 사업이 중단된 바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 8월 한화진 장관을 단장으로 수주지원단을 오만에 파견하여 살렘 빈 나세르 알 아우피(Salim bin Nasser Al Aufi) 오만 에너지광물부 장관을 만나 해당 사업의 조속한 재개를 요청했고, 알 아우피 장관은 빠른 시일 내에 사업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화답한 바 있다.

 

특히 환경부는 오만을 그린수소 중점 지원 국가로 선정하여 사업 타당성조사, 고위급 및 실무급 수주지원단 파견, 오만 측 정부 인사 국내 초청 등 전방위적 수주 지원 활동을 펼쳤으며, 그 결과 삼성물산, 포스코홀딩스 등 국내기업들이 오만 정부로부터 그린수소 생산 사업권을 획득하여 투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국내 엔지니어링사인 건화는 올해 1월 18일 사우디아라비아의 6개 권역 상하수도 확장 및 개선 사업 중 3개 권역의 설계사로 최종 선정됐다.

 

국내기업이 사우디아라비아 상하수도를 설계함으로써 후속으로 발주 예정인 건설시공 등 본사업(약 6조 원) 입찰 참여에 국내 건설사의 유리한 여건이 조성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환경부는 사우디아라비아 상하수도의 설계부터 시공까지 국내기업이 수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5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수주지원단 단장으로 사우디아라비아에 파견하여 압둘라만 빈 알둘모센 알 파들리(Abdulrahman bin Abdulmohsen Al Fadley) 환경수자원농업부 장관을 만나 우리나라 상하수도 설계기술의 우수성을 적극 소개한 바 있다.

 

아울러 작년부터 올해까지 23개국 현지에 녹색산업 수주지원단을 37회 파견했다. 해외사업의 특성상 수주 지원의 효과가 장기간에 걸쳐 나타난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물 산업, 폐기물 에너지화, 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녹색 분야에서 수주가 성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2조 원, 임기 내 100조 원의 수주·수출 효과 창출이라는 도전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녹색산업 수주지원단 파견을 통해 협상 지원부터 수주, 사후관리까지 기업의 해외 진출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상반기에 거둔 15조 원의 실적은 민관원팀으로 정부를 믿고 함께해 준 산업계의 땀과 노력의 결실이다”라면서, “국내기업이 세계 녹색시장의 탄소중립과 녹색전환을 선도적으로 견인하여 녹색산업 수출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reen industry orders and exports cruise... Achieved KRW 15 trillio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due to the effect of the public-private team

 

Ministry of Environment gives green light to green industry orders and exports reaching KRW 22 trillion this year and KRW 100 trillion within term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nounced on the 4th that as a result of tallying the performance of green industry orders and exports from January 1 to June 30 of this year, it achieved 15 trillion won.

 

Considering that the company achieved a performance of 20.4966 trillion won last year, orders and exports are being achieved at a rapid pace this year.

 

In January last yea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formed the ‘Green Industry Council (Alliance)’ with industry, financial institutions, and public institutions to promote overseas expansion of green industries, and currently 72 organizations are participating.

 

In addition, for close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with participating organizations, one-on-one strategic meetings are held for each company from time to time to identify difficulties for each business (project), establish customized support plans, and provide them to the government and ordering body of the other country to win orders in the green industry. ·All-out efforts are being made to expand exports.

 

Representative green industry order achievement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include the seawater desalination project (GS Inima) and green hydrogen production project (Samsung C&T) won in Oman, and the water supply and sewage design project (Geonhwa) won in Saudi Arabia.

 

GS Inima's seawater desalination project in Oman was originally awarded in December 2020, but construction could not begin due to the client's request to change the site and the project was halted.

 

In August of last yea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dispatched a contract support team to Oman, led by Minister Han Hwa-jin, and met with Oman's Minister of Energy and Minerals Salem bin Nasser Al Aufi and requested a speedy resumption of the project. responded so that business could be normalized as soon as possible.

 

In particula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selected Oman as a country to focus on green hydrogen support and carried out all-round order support activities, including conducting business feasibility studies, dispatching high-level and working-level order support teams, and inviting Omani government officials to Korea. As a result, domestic companies such as Samsung C&T and POSCO Holdings They have acquired the green hydrogen production business license from the Omani government and are conducting an investment project.

 

Meanwhile, Kunhwa, a domestic engineering company, was finally selected as the designer for three of Saudi Arabia's six regions' water supply and sewerage expansion and improvement projects on January 18 of this year.

 

It is significant in that domestic companies' design of Saudi Arabia's water supply and sewerage system can create favorable conditions for domestic construction companies to participate in the bidding for the main project (approximately 6 trillion won), including construction projects scheduled to be ordered subsequently.

 

In order to create conditions for domestic companies to win orders from design to construction of Saudi Arabia's water and sewage systems, the Ministry of Environment dispatched Minister of Environment Han Hwa-jin to Saudi Arabia as head of the order support team in May last year, and Abdulrahman bin Al-Dulmohsen Al Fadli Al Fadley), Minister of Environment, Water Resources and Agriculture, and actively introduced the excellence of Korea's water supply and sewerage design technology.

 

In addition, from last year to this year, green industry order support teams were dispatched 37 times to 23 countries. Due to the nature of overseas business, the effect of order support is felt over a long period of time, so we expect to continue to win orders in various green fields such as the water industry, waste-to-energy, and renewable energy.

 

Following last yea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set a challenging goal of creating order and export effects of KRW 22 trillion this year and KRW 100 trillion within the term, and dispatched a green industry order support team to support the entire overseas expansion process of companies from negotiation support to order receipt and follow-up management. is supporting.

 

Minister of Environment Han Hwa-jin said, “The performance of 15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is the fruit of the sweat and efforts of the industry that trusted and worked with the government as a public-private team,” adding, “Domestic companies are leading the way to carbon neutrality and green transition in the global green market.” “We will do our best to help the country grow into a green industry export powerhouse,”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