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무카세' 전현무, 첫회부터 '사과카세'? "김용만-지석진에 마음의 빚..어디서도 말한 적 없어"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09:38]

'현무카세' 전현무, 첫회부터 '사과카세'? "김용만-지석진에 마음의 빚..어디서도 말한 적 없어"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4/07/08 [09:38]

 

전현무-김지석이 ‘찐친 형’ 김용만-지석진과 함께 ‘찐 웃음’ 포텐을 터뜨리며 행복한 요리 토크를 펼친다.

 

11일(목) 밤 9시 첫 방송하는 ENA 신규 예능 ‘현무카세’에서는 서울 핫플 문래동에 아지트를 오픈하고, ‘찐친 방송인’ 김용만-지석진을 첫 방문 형들로 맞이한 ‘주인장’ 전현무-김지석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전현무와 김지석은 ‘현무카세’ 아지트에 비장하게 첫 발을 디딘 뒤, 본격적으로 손님맞이 준비에 들어간다. 이때 김지석은 “사실 저는 요리보다는 배달 VIP”라고 조심스레 고백하고, 전현무는 “나도 (배달앱) VVIP였는데, 박나래-이장우를 먹이면서 안 먹어도 배부른 걸 느꼈다”며 김지석을 적극 독려한다. 그러면서 “첫 손님들을 위해 집에서 미리 요리를 해봤다”라고 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그러나 김지석은 “근데 오늘 ‘사과카세’라고 하던데?”라고 예리하게 묻고, 전현무는 “맞다. 오늘 손님들께 늘 마음의 빚이 있다. 이 사연을 어디서도 얘기한 적이 없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잠시 후, 대망의 ‘첫 방문 형들’인 김용만-지석진이 도착한다. 그런데 두 사람은 전현무를 보자마자 “살 뺐네?”라고 ‘매의 눈’으로 스캔하더니, 웰컴티를 줄줄 흘리며 전달하는 김지석에게 “분위기가 이래서 뭐 먹겠느냐?”라고 타박해 ‘대환장 파티’를 예고한다. 정신줄을 부여잡은 전현무는 웰컴 티의 비주얼을 살리려고 레몬을 살짝 얹고, 이를 본 지석진은 “너 힙한 거 좇는 아저씨지? 내가 그거 선두주자야”라고 뜬금없이 ‘트민남’ 자부심을 드러낸다. 전현무는 “내가 형과 비슷하다. 술 안 먹는 것, 트렌디한 걸 좋아하지만 안 어울려서 욕먹는 것!”이라고 인정해 현장을 뒤집어 놓는다. 지석진은 “최선을 다하지 않는 것도 비슷해”라고 덧붙이는데, 전현무는 “제일 소름 돋는 건 차종이 3번이나 겹쳤다는 것”이라며 ‘평행이론’까지 주장한다.

 

배꼽 잡는 티키타카 속, 전현무는 에피타이저인 ‘생생 감자전’을 만들기 시작한다. 그러면서 “(김)국진이 형한테 이걸 해줬는데 두 판을 먹더라”며 연예계 대표 ‘소식좌’ 김국진마저 넘어가게 한 메뉴를 깨알 어필한다. 그러나 지석진은 “사실 현무가 아내한테 요리를 해줘야 할 나이인데…”라며 조용히 디스해 폭소를 더한다. 그런데, ‘주방보조’로 나선 김지석이 요리 재료로 써야 하는 전분까지 깨끗하게 씻어버리는 돌발 상황이 벌어져 모두를 아찔하게 만든다. 전분 없이 감자전을 부쳐야 하는 위기 상황 속, 전현무가 어떤 감자전을 내놓을지, 이를 맛본 김용만-지석진의 솔직 시식평은 어떠할지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전현무는 “저는 사실 형들이 제일 어렵다. 저의 데뷔 초 쭈구리 시절을 잘 알고 계신 분들이기 때문”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특히 그는 지석진에게 “형한테는 진짜 잊지 못할 대역죄를 지었다”며 과거 ‘녹화 중단’ 사건을 셀프 소환한다. 지석진은 “아나운서 실장님도 그때 나한테 사과 전화를 했었다”고 떠올리는데, 그 시절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찐친 형’ 김용만-지석진에게 요리를 해주며 여러 이야기까지 술술 풀어나간 전현무-김지석의 제철 요리 토크 전문점, ENA 오리지널 예능 ‘현무카세’ 첫 회는 11일(목) 밤 9시 안방을 찾아간다.

 

사진 제공=ENA ‘현무카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