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무카세' 지석진, 전현무에 "일 줄이고 네 인생 살아" 걱정→전현무 "방송 아니면 할 게 없어"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0:05]

'현무카세' 지석진, 전현무에 "일 줄이고 네 인생 살아" 걱정→전현무 "방송 아니면 할 게 없어"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4/07/09 [10:05]

 

‘현무카세’ 첫 게스트인 김용만-지석진이 ‘절친 동생’ 전현무에게 진심에서 우러나온 인생 조언을 건넨다.

 

11일(목) 밤 9시 첫 방송하는 ENA 신규 예능 ‘현무카세’에서는 아지트의 문을 열며 가장 처음으로 ‘절친 형들’ 김용만-지석진을 초대한 ‘무지 브라더스’ 전현무-김지석의 리얼 사모임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네 사람은 전현무-김지석이 직접 요리하고 대접하는 ‘맞춤형 코스 요리’를 즐기며 편안한 대화를 시작한다. 그러던 중, 전현무는 김용만에게 “형님 머리카락이 많이 났네요?”라며 뜬금포 ‘탈모 공격’을 하고, 김용만은 “아이~, 양념 쳤지?”라며 흑채 뿌리는 시늉으로 받아친다. 이어 김용만은 “나는 (머리카락이) 정수리 쪽만 안 나”라고 ‘탈밍아웃’ 하는데, 김지석은 배려의 차원에서 “위에 카메라 있는데 괜찮으시겠어요?”라고 정중하게 귀띔해 김용만을 어질어질하게 만든다.

 

분위기를 몰아서 전현무는 “오늘의 메인요리가 탈모에 좋은 음식”이라고 알린다. 이후 ‘짜글짜글 무글이’를 요리한다. 김용만은 “맑은 국으로 끓일 거지?”라고 묻고, 전현무는 “담백한 레시피는 모른다”며 파워당당하게 답한다. 지석진은 “너 솔직하구나. 그래서 여자한테 많이 차였지?”라고 정곡을 찌른다. 잠깐 당황한 전현무는 “차이기도 많이 차였죠”라고 쿨하게 인정해 웃픔을 안긴다.

 

그런가 하면, 지석진은 “현무야, 일을 좀 줄이고 네 인생을 살아야 되는 것 아니냐?”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넨다. 이에 전현무는 “많은 분들이 ‘방송을 왜 이렇게 많이 하냐?’고 물어보신다. 사실 방송 아니면 할 게 없다”고 솔직하게 말해 모두의 탄식을 자아낸다.

 

숙연(?)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중, 김지석은 전현무가 최근 저지른 역대급 ‘방송 실수’를 언급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를 들은 지석진은 전현무에게 “때려 쳐! 너 그냥 쉬어라”라고 외치고, 김용만도 “중증도 그냥 중증이 아니다”라며 맞장구친다. 급기야 김지석은 “현무 형이 방송사 이름도 틀리고 제작진 이름도 잘 모른다”고 2차 폭로에 나서지만, 지석진은 돌연 “그건 나도 그래~”라고 노선을 변경해 폭소를 더한다. 나아가 이들은 “그건 유재석이 만든 이상한 문화다. (스태프 이름을) 어떻게 다 외우니?”라고 유재석을 겨냥한 뒷담화(?) 모드를 켠다.

 

‘조동아리’ 멤버 유재석까지 소환된 네 사람의 거침없는 입담과, “이런 음식은 처음 먹어 본다”, “진짜 맛있다”는 김용만, 지석진의 ‘찐’ 반응을 끌어낸 전현무표 ‘짜글짜글 무글이’의 정체는 11일(목) 밤 9시 첫 방송하는 ENA 오리지널 예능 ‘현무카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ENA ‘현무카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