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민주당 송영길 지도부의 ‘언행일치’를 기대”

“민주당 지도부는 정부를 설득하고 ‘소급적용’에 대한 결론을 속히 내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07 [10:26]

배준영 “민주당 송영길 지도부의 ‘언행일치’를 기대”

“민주당 지도부는 정부를 설득하고 ‘소급적용’에 대한 결론을 속히 내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5/07 [10:26]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3.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민주당 송영길 지도부의 ‘언행일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민주당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임혜숙 과기부, 박준영 해수부,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들의 넘쳐나는 비리 의혹과 부도덕성으로 국민이 공분하고 있는데도, 민주당 의원들은 ‘관행’, ‘낙마할 정도의 하자는 없다’며 후보자들을 감싸기 급급하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심지어 ‘여자 조국’이라고 까지 불리우는 임혜숙 후보의 논문 공동저자 문제에 대해, ‘퀴리 부인’까지 운운하고 나선 모습에 할 말을 잃을 지경이다”라면서 “의혹투성이 인물들을 후보자로 세워놓고, 야당 의견을 무시한 채 임명 강행할 것이었으면 뭣하러 인사청문회를 여나”라며 “민주당이 진정 변했다면, 부적격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아니라고 국민께 밝히고 청와대에 임명 철회를 요구해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배준영 대변인은 “송 대표는 ‘당 주도의 당청 관계’를 주장했고 문 대통령께서도 동의하지 않았나. 「손실보상법」도 마찬가지다”고도 했다.

 

앞서 배준영 대변인은 “송 대표는 신임 당 대표 수락 연설에서 ‘언행일치 민주당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겠다’고 하셨다”면서 “민주당 지도부는 정부를 설득하고 ‘소급적용’에 대한 결론을 속히 내라”며 “그것이 언행일치다”고 꼬집었다.

 

한편 배준영 대변인은 “이번 인사청문회와 「손실보상법」에 대한 민주당의 행동을 보면, 송 대표 선장의 민주당호가 민심 쪽으로 방향타를 제대로 돌렸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민주당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un-young “I look forward to the “words and actions” of the Democratic Party’s leadership, Song Young-gil.

“The Democratic Party leadership should persuade the government and quickly come to a conclusion on “retroactive applicati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6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said, “I look forward to the ‘speaking and doing’ of the Democratic Party’s leadership, Song Young-gil.”

 

“The Democratic Party has not changed,” said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There is no flaw of the degree, and it is urgent to wrap up the candidates,” he added.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 am about to lose sight of what I can say about the thesis co-author of candidate Lim Hye-suk, who is even called'women's motherland'. “If you wish to proceed with the appointment, ignoring opinions, do you hold a personnel hearing for what to do?” He said, “If the Democratic Party has truly changed, we should disclose to the public that it is not about the ineligible ministerial candidate and demand the Blue House to withdraw the appointment,” he raised a voice of criticism.

 

In addition,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CEO Song insisted on the'party-led relationship with the party office,' and President Moon did not agree. He also said that the “loss compensation law” is the same.”

 

Earlier,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In his acceptance speech of the new party representative, Song said,'I will win the hearts of the people with the Democratic Party that is consistent with words and actions'.” “The Democratic Party leadership should persuade the government and draw a conclusion about'retroactive application'.” “That's what it says,” he criticized.

 

Meanwhile,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f you look at the Democratic Party's actions on this personnel hearing and the 「Loss Compensation Act」, you will be able to confirm that Captain Song's Democratic Party has properly turned the rudder towards the public sentiment. Reveal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