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지원금 부정 수급자 최대 3년 징역…법개정안 국회 통과

부정청구 신고시 변호사 통해 ‘비실명 대리신고’…부정이익 환수시 이자 가산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15 [08:12]

보조금·지원금 부정 수급자 최대 3년 징역…법개정안 국회 통과

부정청구 신고시 변호사 통해 ‘비실명 대리신고’…부정이익 환수시 이자 가산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3/15 [08:12]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앞으로 공공재정지급금을 부정하게 수급한 자는 최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또한 공공재정지급금 부정청구 신고시 신고자의 인적 사항을 밝히지 않고 변호사가 대리 신고하는 ‘비실명 대리신고’를 활용할 수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공공재정 부정청구 금지 및 부정이익 환수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지난 2월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14일 밝혔다.

 

▲ 국민권익위원회 페이스북 카드뉴스  ©



한편 공공재정지급금은 정부 보조금, 지원금 등 법령 또는 자치법규에 따라 공공기관이 상당한 반대급부를 받지 않고 제공하는 금품 등을 칭한다.

 

이번에 통과된 개정안에서는 공공재정지급금 부정수익자에 대한 제재를 더욱 강화하고 부정수급 신고자에 대한 지원은 확대했다.

 

주요 내용은 ▲공공재정지급금 부정수익자 형사처벌(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 벌금) 신설 ▲공공재정지급금 부정이익 환수 때 공공재정환수법에 따른 이자 가산 규정 신설 ▲자진신고자 책임감면 범위 축소 등이다.

 

한편 이번 개정에서는 공공재정지급금 부정청구 신고 시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를 도입했다.

 

또한 부정청구 등의 신고자의 친족 또는 동거인에 대한 구조금 지급 규정 신설 등 부정수급 신고자에 대한 두터운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도 함께 이뤄졌다.

 

김응태 국민권익위 심사보호국장 전담 직무대리는 “이번 법 개정으로 공공재정 부정수익자에 대한 제재를 한층 강화하고, 부정수급 신고자에 대한 지원은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공공재정의 누수가 일어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제도개선을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cipients of subsidies and subsidies illegally face up to 3 years in prison... Law amendment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When reporting fraudulent claims, report on behalf of a non-real-name person through a lawyer... Interest added when recovering illegal profits

 

[Insid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From now on, anyone who illegally receives public funds will be subject to up to three years in prison or a fine of up to 30 million won.

 

In addition, when reporting fraudulent claims for public finance payments, you can use ‘non-real name proxy reporting’ where a lawyer reports on behalf of the reporter without revealing the reporter’s personal information.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nnounced on the 14th that the amendment to the ‘Act on Prohibition of Fraudulent Claims for Public Finance and Recovery of Illegal Profits’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on February 29.

 

Meanwhile, public financial payments refer to money or valuables provided by public institutions in accordance with laws or autonomous regulations, such as government subsidies and subsidies, without receiving significant compensation in return.

 

In the revised bill passed this time, sanctions against illegal beneficiaries of public finance payments were further strengthened and support for those who reported illegal receipts was expanded.

 

The main contents are ▲Establishment of new criminal punishment for illegal beneficiaries of public finance payments (imprisonment of up to 3 years or fine of up to 30 million won) ▲New establishment of interest addition provisions according to the Public Finance Recovery Act when recovering illegal profits from public finance payments ▲Reduction of scope of exemption from responsibility for voluntary reporters, etc. am.

 

Meanwhile, in this revision, a ‘non-real name proxy reporting system’ was introduced when reporting fraudulent claims for public finance payments.

 

In addition, improvements were made to the system to provide greater support to those who reported fraudulent claim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new regulations for the payment of relief funds to relatives or cohabitants of those who reported fraudulent claims.

 

Kim Eung-tae, Acting Director of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s Review and Protection Bureau, said, “With this amendment to the law, sanctions against those who illegally benefit from public finances have been strengthened, and support for those who have reported illegal benefits has been expanded.” He added, “We will actively prevent leaks of public finances from occurring in the future.” “We will work to improve the system,” he emphasiz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