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모든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복귀 시 수련 특례 적용”

전문의 자격 차질 없이 취득하도록 지원…네트워크 수련체계도 도입
전공의 근무 개선도…근무시간 ‘주당 60시간·연속 24시간’으로 단축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21:49]

정부 “모든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복귀 시 수련 특례 적용”

전문의 자격 차질 없이 취득하도록 지원…네트워크 수련체계도 도입
전공의 근무 개선도…근무시간 ‘주당 60시간·연속 24시간’으로 단축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7/08 [21:49]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부는 모든 전공의에 대해 복귀 여부에 상관없이 행정처분을 하지 않고, 복귀한 전공의와 사직 후 올해 9월 수련에 재응시하는 전공의에 대해서는 수련 특례를 적용한다.

 

또한, 전공의의 주당 근무시간은 80시간에서 60시간으로, 연속 근무시간은 24시간으로 줄여 나가고, 전공의 지도전문의 등 교수요원을 지정한다.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8일 조규홍 중대본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주재로 회의를 열어 전공의 복귀대책을 논의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규홍 1차장은 브리핑을 열어 “지난 5일 전공의 수련정책과 제도를 논의하는 수련환경평가위원회는 전공의 행정처분을 중단하고, 하반기에 복귀하는 전공의에 대해서는 수련특례를 인정해달라는 건의문을 정부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중대본회의에서는 수련현장의 건의 사항과 의료현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모든 전공의에 대해 복귀 여부에 상관없이 행정처분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또한 복귀한 전공의와 사직 후 올해 9월 수련에 재응시하는 전공의에 대해서는 수련 특례를 적용하고 수련 공백을 최소화하면서도 전문의 자격취득 시기가 늦어지지 않도록 각 연차별, 복귀시기별 상황에 맞춰 수련 특례를 마련하기로 했다.

 

▲ 보건복지부 페이스북 소식그림  ©



조 1차장은 “이는 중증·응급환자의 진료 공백을 최소화하고 전문의를 제때 배출할 수 있도록 수련체계의 연속성을 유지하는 것이 공익에 부합한다는 판단에 따라 고심 끝에 내린 정부의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조 1차장은 이어서 “오는 9월 전공의 모집은 예년과 같이 일부 과목에 한정하지 않고, 결원이 생긴 모든 과목을 대상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각 수련병원은 오는 22일부터 시작하는 하반기 전공의 모집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15일까지 미복귀 전공의에 대한 사직 처리를 완료하고 결원을 확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조 1차장은 또한 “정부는 전공의가 더 나은 여건에서 양질의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근무 여건을 대폭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공의법 시행일은 2026년이지만 시범사업을 통해 전공의 근무시간을 단계적으로 단축하기로 하고, 이미 36시간의 연속 근무시간 상한을 24시간에서 30시간 내로 단축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주당 근무시간은 80시간에서 60시간으로, 연속 근무시간은 시범사업의 성과를 보아가며 24시간으로 줄여 나가고, 전공의 지도를 담당하는 교육담당 지도전문의 등 교수요원을 지정하고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조 1차장은 이와 함께 “전공의가 상급종합병원 진료뿐 아니라 지역의료와 공공의료, 전문진료, 일차의료, 의과학 등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네트워크 수련체계를 도입해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전공의에게 체계적이고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정부가 확실하게 투자하고 올해 안으로 전공의 수련 종합계획을 수립해 교육 인프라 확충 등에 대한 국가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전공들의 과중한 근로에 의존하지 않고도 지속가능한 진료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뜻도 밝혔다.

 

이에 중증·응급환자 진료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진료체계를 강화하면서, 상급종합병원은 중증, 응급, 희귀질환 진료에 집중하고, 중등증은 지역 종합병원, 경증은 동네 병의원에서 최적의 진료를 받는 혁신적 의료공급·이용체계를 확립하기로 했다.

 

단계적 이행을 위해 상급종합병원의 구조 전환을 최우선으로 추진해 상급종합병원의 경증 진료는 축소하고 중증 진료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전문의와 진료지원인력 등 숙련된 인력 중심으로 업무를 재설계하면서 구조 전반을 혁신하기로 했다.

 

이에 맞춰 병원들이 각 기능에 맞게 구조 전환하면서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관련 수가와 제도적 지원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상급종합병원 구조 전환은 의료개혁특위 논의와 현장 의견수렴을 거쳐 조속한 시일 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하반기 중 시범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한다.

 

조 1차장은 “의료개혁특위에서는 의료인력 수급추계 거버넌스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면서 “전공들이 의료계와 함께 의료개혁특위에 참여해 의견을 제시하면 2026학년도 이후의 추계방안에 대해서는 더욱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ment “withdraws administrative measures for all majors… “Training special provisions apply upon return.”

 

Support to obtain specialist qualifications without any setbacks... A network training system was also introduced.

Improvement of work for majors... Working hours reduced to ‘60 hours per week, 24 consecutive hours’

 

[Insid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The government does not take administrative action against all residents, regardless of whether they have returned or not, and applies special training provisions to returning residents and residents who re-apply for training in September of this year after resigning.

 

In addition, the weekly working hours of residents will be reduced from 80 hours to 60 hours, the continuous working hours will be reduced to 24 hours, and teaching staff such as resident guidance specialists will be designated.

 

On the 8th,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held a meeting presided over by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Cho Gyu-hong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to discuss measures for the return of medical residents and announced the results.

 

First Vice Minister Cho Gyu-hong held a briefing and said, “On the 5th, the Training Environment Evaluation Committee, which discusses resident training policies and systems, delivered a request to the government to suspend administrative dispositions for residents and recognize special training provisions for residents returning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 did it,” he said.

 

Accordingly, at the plenary meeting on this day, it was decided not to take administrative action against all residents, regardless of whether they returned or not, after comprehensively considering the suggestions at the training site and the situation at the medical site.

 

In addition, training special provisions are applied to returning residents and residents who re-apply for training in September of this year after resignation, and training special provisions are provided according to the circumstances of each year and return period to minimize training gaps and not delay the acquisition of specialist qualifications. I decided to prepare it.

 

First Deputy Minister Cho emphasized, “This is a government decision made after much deliberation based on the judgment that it is in the public interest to minimize gaps in treatment for seriously ill and emergency patients and maintain the continuity of the training system so that specialists can be produced on time.”

 

First Deputy Director Cho went on to say, “Recruitment of majors this September will not be limited to a few subjects as in previous years, but will be conducted for all subjects with vacancies.”

 

Accordingly, each teaching hospital requested that the resignation process for non-returning residents be completed and the vacancy confirmed by the 15th to avoid any disruption to the resident recruitment schedule for the second half of the year starting on the 22nd.

 

First Deputy Director Cho also said, “The government will significantly improve working conditions so that residents can receive quality training in better conditions.”

 

Although the enforcement date of the Medical Resident Act is 2026, the government has decided to gradually reduce resident working hours through a pilot project, and is already conducting a pilot project to reduce the upper limit of continuous working hours from 36 hours from 24 hours to within 30 hours.

 

In addition, the weekly working hours will be reduced from 80 hours to 60 hours, the continuous working hours will be reduced to 24 hours based on the results of the pilot project, and the department will designate and expand teaching staff such as educational guidance specialists in charge of the guidance of majors. did.

 

First Deputy Director Cho also said, “We will introduce a network training system so that residents can gain diverse experience in local medicine, public medicine, specialty care, primary care, and medical science as well as treatment at tertiary general hospitals, and we will pursue a pilot project starting next year and expand it step by step.” “I will do it,” he said.

 

In addition, he said, “The government will make solid investments to provide systematic and high-quality education to residents and strengthen national support for expanding educational infrastructure by establishing a comprehensive resident training plan within this year.”

 

In addition, they also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establish a sustainable medical treatment system without relying on the heavy work of majors.

 

Accordingly, while strengthening the emergency care system to minimize treatment disruptions for severe and emergency patients, tertiary general hospitals focus on treating severe, emergency, and rare diseases, with moderate patients receiving optimal treatment at local general hospitals and mild patients receiving optimal care at local hospitals and clinics. We decided to establish an innovative medical supply and use system.

 

For phased implementation, the structural transformation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will be promoted as a top priority, and the overall structure will be redesigned with a focus on skilled personnel such as specialists and treatment support personnel so that tertiary general hospitals can reduce mild treatment and focus their capabilities on severe treatment. I decided to innovate.

 

Accordingly, relevant fee and institutional support measures will be prepared and implemented so that hospitals can operate stably while changing their structure to suit each function.

 

The transformation of the structur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will involve discussions by the Medical Reform Special Committee and gathering on-site opinions, so that specific plans will be prepared as soon as possible and a pilot project can be implemented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First Vice Minister Cho said, “The Special Committee on Medical Reform has begun discussions on governance for estimating the supply and demand of medical personnel. If majors participate in the Special Committee on Medical Reform along with the medical community and present their opinions, the estimate plan after the 2026 school year will be more objective and transparent.” “We can discuss it,”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