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승연 회장, 매콜리프 美 주지사와 환담

이동림 기자 | 기사입력 2016/11/16 [17:00]

한화 김승연 회장, 매콜리프 美 주지사와 환담

이동림 기자 | 입력 : 2016/11/16 [17:00]

  

▲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오른쪽)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화그룹 빌딩에서 미국 버지니아주 테리 매콜리프(Terry McAuliffe) 주지사를 만나 한화그룹과 버지니아간의 비즈니스 교류, 미국 대선 이후 한미 양국의 외교 및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과 미국 버지니아주 테리 매콜리프(Terry McAuliffe) 주지사가 환담했다. 이들의 만남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화그룹 빌딩에서 이뤄졌다. 

 

김 회장은 이날 테리 매콜리프 주지사와의 환담을 통해 한화그룹과 버지니아간의 비즈니스 교류, 미국 대선 이후 한미 양국의 외교 및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매콜리프 주지사는 버지니아주의 경제투자 유치와 한국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방한했으며, 버지니아주에 생산법인을 가지고 있는 한화그룹에 감사 인사차 방문을 요청해 만남이 이루어졌다.

 

한화는 미국 버지니아주에 자동차용 경량복합소재 제조 회사(한화아즈델, Hanwha Azdel)을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2007년 인수했으며 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 3대 자동차 회사에 자동차 경량화 소재를 납품하고 있다. 인수 이후 4500만 달러에 이르는 지속적인 투자와 고용 창출로 버지니아 주정부로부터 최근 3년간 인센티브(약 43만 달러, 약 5억원)를 받기도 했다.

 

김 회장은 환담을 통해 미국 정권 교체로 인한 친환경 재생에너지 정책 변화와 파급 효과, 버지니아주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제도 등에 관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또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한미FTA 재협상 등이 시행될 경우 대미 교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 등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관해서도 매콜리프 주지사에게 심도 있는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매콜리프 주지사는 1993년 대전 엑스포 담당 대사를 역임 이후 10여 차례 한국을 방문했으며, 주지사 부임 직후인 2014년에는 미국 50개주 가운데 처음으로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를 병기하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해 우리 국민들에겐 친한파 인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정치적 동지로도 알려져 있다. 1996년 클린턴 전 대통령의 공동 선대본부장을 맡았으며, 2008년 힐러리 클린턴 선거캠프에서 단독 선대본부장을 맡기도 했다. 이번 미국 대선에서 대표적 경합주로 꼽혔던 버지니아는 민주당의 클린턴 후보가 승리하기도 했다. 지난 2003년 김 회장이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한국에 초청했을 때 일원으로 방문한 바 있다. 

 

매콜리프 주지사는 버지니아주의 통상교역장관, 농림부장관, 관광공사 대표 등 주요 경제 사절단과 함께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방한했다. 버지니아 주정부는 항공, 바이오, 식품, IT 벤처, 사이버 보안, 자동차 부품, 방위산업 등의 분야에 한국 기업들의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현재 한화그룹은 미국 버지니아주에 많은 투자를 했고 앞으로 버지니아주와 더 많은 경제협력을 통해 상호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매콜리프 주지사는 “한화그룹의 투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며 “시간이 허락되신다면 꼭 버지니아를 방문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
많이 본 기사